'칵테일 주문' 거절 당하자 비행기 승무원 폭행한 남성, 5,500만 원 벌금 판결

승인2021.02.22 16:19:50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의 한 승무원이 ‘칵테일’ 주문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폭행을 가한 한 승객이 5만 달러(한화 약 5,550만 원)의 벌금을 물게 되었다.

뉴스매체 인디펜던트는 작년 2월, 52세의 섹산 쿰통(Seksan Kumtong)라는 한 남성이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해 도쿄로 가는 비행 도중 난동을 피웠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의 폭력적인 행동으로 비행기는 알래스카로 우회해야 할 정도였다고 한다.

비행기가 이륙한지 얼마되지 않아. 쿰통은 비행기 화장실의 문을 두들기기 시작했다. 승무원이 그에게 다른 화장실 중 하나를 사용해 보라고 말했을 때, 그녀를 밀치려고 위협했으나 실패했다.

좌석으로 돌아간 그는 잠이 든 후, 다시 깨어났을 때 술 한잔을 주문하려고 했다. 그러나 승무원은 그의 주문을 받는 것을 거부했는데, 그 순간 쿰통은 승무원에게 욕설을 하기 시작했으며, 그녀의 얼굴을 가격하고 바닥에 때려눕히려고 시도했다. FBI의 신고서에 따르면 그는 승무원에게 “죽여버리겠다”라고 협박을 했다고 한다.

이어 쿰통씨는 다른 사람들에게 제압당했고 항공기는 행선지를 알래스카로 변경했다. 그 뒤, 비행기에서 끌어 내려진 그는 현지 경찰에 의해 체포되었다.

결국, 1년이 지난 2월 중순, 쿰통은 유나이티드 항공에 4만 9,793만 달러를 지급하라는 명령을 판결을 받았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