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茶) 육종 기간 줄일 수 있는 ‘유전자지도’ 완성

승인2021.02.25 13:23:37
▲ 고밀도 유전자지도 작성 모식도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제주대학교와 공동연구를 통해 우수한 차(茶) 품종을 이른 시기에 육성할 수 있는 고밀도 유전자지도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고밀도 유전자지도는 유전적 변이 사이의 상대적 거리를 계산해 표시한 것이다.

차는 8년 이상이 지나야 품종 고유의 품질 특성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새로운 품종을 육성하는 데 약 15년 이상이 걸린다. 이번에 개발한 지도를 이용하면 원하는 차 자원을 빠르게 찾아낼 수 있어 육종 기간을 5년가량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농촌진흥청과 제주대학교 연구진은 우리나라에서 많이 재배하는 ‘카멜리아 시넨시스(Camellia sinensis)’ 종과 기능 성분 함량이 높은 ‘카멜리아 아사미카(Camellia assamica)’ 종을 교배해 집단(66자원)을 만들었다. 이 교배 집단의 염기서열 정보를 비교해 발굴한 1,154개의 유전적 변이(단일염기다형성, SNP로 고밀도 유전자지도를 완성했다.

▲ SNP를 이용하여 작성한 차 고밀도 유전자지도 <사진=농촌진흥청>

유전자지도에는 유전적 변이의 상대적 거리가 가까워 연관성이 높은 것끼리 표시했는데, 이번 교배집단의 연관묶음은 총 17개였다. 이 지도를 이용해 양적형질유전자좌(QTL) 분석까지 마치게 되면, 생육이 우수한 자원, 카테킨 등 기능 성분이 풍부한 자원을 이른 시기에 찾아내 차 품종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14개 차 품종이 등록되어 있지만 녹차, 홍차, 우롱차 등 각각의 차 종류에 맞는 품종 육성은 미흡한 상황이다. 국내에서 차 분자육종 기술 기반 구축을 위해 유전적 변이 탐색을 시도한 사례는 있었지만, 충분한 탐색이 이뤄지지 못했다.

이번 연구는 충분한 유전변이를 탐색하고 이를 활용해 고밀도 유전자지도를 구축한 국내 첫 사례로 의미가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