껌과 수제맥주의 만남, ‘쥬시후레쉬 맥주’ 눈길

승인2021.03.16 13:53:51
▲ 더쎄를라잇브루잉이 세븐일레븐, 롯데제과와 함께 개발한 프리미엄 수제 맥주 ‘쥬시후레쉬 맥주 500㎖’가 전국 세븐일레븐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사진=더쎄를라잇브루잉>

수제맥주 벤처 기업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세븐일레븐, 롯데제과와 함께 개발한 프리미엄 수제 맥주 ‘쥬시후레쉬 맥주 500㎖’를 3월 10일부터 전국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1972년 롯데제과가 한국인의 구강 구조와 입맛 등을 고려해 출시한 쥬시후레쉬는 50년 가까이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장수 제품이다. 쥬시후레쉬 맥주는 실제 쥬시후레쉬에 첨가되는 향과 부재료들을 투입해 쥬시후레쉬 껌 맛을 정확히 재현한 게 특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것으로, 전 대표가 직접 레시피까지 개발했다. 실제 상품 구현은 세븐일레븐이 맡았다. 세븐일레븐이 개발 과정 전반을 주도하면서, 롯데제과·롯데중앙연구소가 기획과 디자인에 참여해 창의적 의견을 제시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세 기업과 협업을 거쳐 쥬시후레쉬의 맛을 실제로 똑같이 맥주로 구현할 수 있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는 “롯데그룹의 인기 제품인 쥬시후레쉬를 맥주로 구현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는 대기업, 대기업 계열사가 중소기업과 상생과 성공을 위해 협력했다는 점이 중요한 포인트”라고 말했다.

전 대표는 “골뱅이 맥주 출시로 유동 골뱅이 매출이 빠르게 성장한 사례처럼 쥬시후레쉬 껌 매출도 상승할 수 있도록 인플루언서 등과 마케팅을 강화해 대기업-중소기업 간 협력의 좋은 선례를 남기겠다”며 “앞으로 세븐일레븐 등과 협력을 통해 다양한 제품 출시로 수제맥주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