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벗 삼은 色 다른 매력으로 피서객들 줄이어...송호관광지에 영동산 와인 체험관, 와인갤러리, 와인광장을 갖춘 테마공원 갖춰

승인2016.08.10 13:56:06

본격적인 휴가철인 요즘, 일상에서 벗어나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자연을 벗 삼은 힐링 캠핑을 즐기기 위해 영동의 ‘송호관광지’가 최적의 장소로 꼽히고 있다.

충북 영동군 양산면 송호리에 위치한 송호관광지는 금강 줄기를 따라 수령 100년을 넘긴 소나무 1000여그루가 가득 차 있어 탁 트인 자연경관과 맑은 공기로 입구에 들어가는 순간 시원함과 청정감을 느낄 수 있다.

텐트200개를 설치할 수 있는 야영장과 캠핑객 편의를 위한 화장실, 급수대, 취사장 등 꼭 필요한 편의시설들이 잘 갖춰져있어 연일 가족단위의 캠핑족들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영롱한 밤하늘을 보며 잠에 들고 산새 울음 소리를 들으며 아침을 맞는 청정 지역으로 크게 사랑받고 있다.

지난 7월 한달동안 이용객이 1만 5천여명에 달하며, 본격적인 휴가철인 지난달 말 부터 주말이면 3천여명이 넘는 캠핑객들이 방문해, 울창한 솔밭 아래 형형색색 텐트가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한편, 영동군은 캠핑객들의 볼거리, 즐길거리를 위해 다양한 부대시설 확충과 시책사업들을 펼치고 있다.
 

▲ 영동 송호관광지 캠핑족으로 ‘바글바글’ <사진=영동군청>

지난해 송호관광지 안에 영동산 와인을 보고 마실 수 있는 체험관과 와인갤러리, 와인광장 등을 갖춘 테마공원을 조성해 상쾌한 소나무 향, 달콤한 와인과 함께 휴가를 즐길 수 있다.

인근 푸른 잔디가 있는 체육공원에서는 축구, 족구 등 가벼운 운동을, 야외 물놀이장에서는 다채로운 물놀이 체험을 할 수 있는 등 피서객들을 위한 여가활동공간도 인기 만점이다.

오는 12일 오후 6시에는 피서지새마을문고와 연계해, 더위에 지친 피서객들에게 신선한 휴식 제공을 위한 솔향기 가득한 한여름밤의 북 콘서트가 열린다.

군은 영동을 찾은 피서객들에게 문화예술의 고장 영동을 알리고 지역 공동체 의식 활성화를 위해 콘서트를 마련했다.

연일 계속되는 열대야 속에서 섹소폰, 오카리나, 마술, 7080통기타 등 재능기부자들의 수준 높은 공연이 다양한 얘깃거리와 함께 어우러져, 피서객들에게 소소한 즐거움과 한여름밤의 낭만을 선사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자원봉사자들의 시현판 전시, 풍선아트, 네일아트, 전통차 시음행사, 포토존 등도 진행된다.

군 관계자는 “사시사철 저마다 다른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송호관광지는 자연을 벗삼아 휴가를 즐기려는 이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다” 며, “이번 여름, 물소리와 새소리가 어우러진 맑은 자연속에서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특별한 휴식을 취하고 싶다면 송호관광지는 좋은 추억을 선사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김용준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