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엣샹동, 코로나19에도 왕좌 자리 굳건... "돔페리뇽 & 콘차이토로 상승세"

승인2021.06.07 11:06:16
▲ 모엣샹동 샴페인

‘브랜드 파이낸스 주류음료 보고서 2021(Brand Finance Alcoholic Drinks 2021)'에 따르면 샴페인 브랜드 ‘모엣샹동(Moët & Chandon)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브랜드 가치 하락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선두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세계 10대 샴페인 및 와인 브랜드의 총 가치는 10% 감소하며 2020년 74억 달러(한화 약 8조 2,598억8,000만 원)에서 2021년 67억 달러(한화 약 7조 4,785억 4,000만 원)로 줄었다. 이는 사교 행사와 호스피탈리티 부문의 폐쇄로 와인 및 샴페인 브랜드의 기회가 제한되었던 코로나19 팬데믹의 자연스러운 영향이다.

모엣샹동의 경우, 브랜드 가치가 11% 감소한 12억 달러(한화 약 1조 3,394억 4,000만 원)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2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샴페인 및 와인 브랜드 타이틀을 유지하고 있다. 모엣샹동은 수많은 유명인사들과의 파트너십, 골든 글로브, 로얄 아스코트와 같은 고급 행사 참여로 인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명성 있는 브랜드 중 하나로 남아 있으며, 100점 만점에 77.9점인 브랜드경쟁력지표(Brand Strength Index)와 그에 상응하는 AA+ 브랜드 경쟁력 등급을 가진 브랜드이기도 하다.

브랜드 파이낸스의 상무 이사 리차드 하이(Richard Haigh)는 “모엣샹동은 브랜드 가치 하락을 기록했음에도, 사람들이 즉시 알아볼 수 있는 럭셔리 제품 이미지를 통해 혜택을 보았다”라고 설명했다.

▲ 최근 레이디 가가와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 돔페리뇽 <사진=Dom Pérignon>

돔 페리뇽(Dom Pérignon)은 브랜드 파이낸스의 ‘샴페인 & 와인 10 2021(Brand Finance Champagne & Wine 10 2021)’에서 8억 2,000만 달러(한화 약 9,149억 5,600만 원)으로 올해 브랜드 가치 성장을 기록한 유일한 브랜드다. 돔 페리뇽은 지난 1년 동안 대중의 주목을 받아왔는데, 최근에는 레이디 가가(Lady Gaga) 및 니콜라 포미체티(Nicola Formichetti)와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다.

마지막으로 칠레 와인브랜드 콘차이토로(Concha y Toro)는 ‘샴페인 & 와인 10 2021’에서 2억 9,300만 달러(한화 약 3,269억 2,940만 원)을 기록하며 새롭게 탑10 순위에 진입했다. 현재 135개국에 유통되는 콘차이토로는 중남미 최대의 와인 생산국이자 수출국으로, 지난 1년 동안 이 브랜드는 특히 영국과 북유럽 국가들에서 상당한 매출 상승의 혜택을 받았다. 콘차이토로는 자사의 ‘카시예로 델 디아블로(Casillero del Diablo)’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