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된 찜통더위" 후덥한 날씨 영향으로 '여름 과일' 인기

승인2021.07.15 10:39:21
▲ 예년보다 이른 무더위와 후덥지근한 날씨 영향으로 수박, 복숭아, 멜론, 참외 등 판매량 큰폭 증가 <사진=마켓컬리>

장보기 앱 마켓컬리는 올해 4월부터 7월 13일까지 과일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복숭아, 수박, 참외 등 여름 과일 판매량이 예년에 비해 큰 증가 폭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4~5월간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는 등 무더위가 일찍 찾아온 데다 잦은 비 소식으로 인해 후덥지근한 날씨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무더위를 달랠 수 있는 여름 과일을 찾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흔히 여름 과일로 알려져있는 수박, 복숭아, 참외, 멜론 등은 6~7월부터가 제철이다. 하지만 이른 더위로 인해 관련 상품의 출하가 빨라진 데다 고객 수요 역시 늘어나면서 자연스레 판매량이 일찍부터 증가했다. 올해 4월에는 멜론과 수박의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264%, 219% 늘더니, 5월에는 복숭아가 540% 증가했다. 참외의 경우 6월에는 전년 동월 대비 121% 늘었고, 7월에는 154% 증가하며 더욱 인기를 얻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2분기 전체 기준으로 살펴보면 참외가 전년 동기간 대비 138% 증가했으며, 110% 늘어난 수박이 뒤를 이었다.

같은 과일이라 하더라도 지난 해와 다른 인기 흐름을 보이는 점도 눈에 띈다. 먼저 여름 대표 과일인 수박의 경우 지난 해보다 작은 수박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에는 7~8kg 이상의 큼지막한 수박이 전체 판매량의 3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올해는 상대적으로 작은 5~6kg 크기의 수박 판매량이 전년 대비 311% 증가하며 전체 판매량의 64%를 차지했다. 이는 한 번 구매하면 두고 먹어야 하는 수박 특성상 크기 부담이 적고 신선한 상태일 때 즐기고자 하는 고객들이 많이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복숭아의 경우 신품종인 신비 복숭아가 인기를 주도했다. 신비 복숭아는 천도 복숭아처럼 단단한 외형에 백도 복숭아처럼 하얗고 부드러운 과육을 가진 신품종 과일이다. 최근 SNS를 중심으로 입소문을 모으며 여름 인기 과일로 급부상한 결과 지난 해보다 판매량이 무려 662% 증가했다. 복숭아 전체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지난 해 11%에서 올해 52%로 훌쩍 뛰어오를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 지난해 대비 작은 크기 또는 소포장 과일 판매량 증가 및 신품종 과일 인기 현상 두드러져 <사진=마켓컬리>

이 외에 멜론은 지난 해에 강원도 춘천에서만 생산되는 하니원 멜론이 인기를 끌었다면, 올해는 부드러운 과육을 지닌 머스크 멜론, 나주 지역의 특산품으로 꼽히는 세지 멜론 순으로 많이 판매되고 있다. 특히, 지난 해 처음 출시된 컷팅 멜론은 간편하게 멜론을 즐기고자 하는 고객들의 높은 선호도를 바탕으로 전년 대비 판매량이 106% 늘었다. 참외 역시 1개 단위로 판매되는 봉지참외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115% 늘면서 소포장 과일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