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여름철에 즐기기 좋은 '이색 여름 비빔면' 요리 2가지

승인2021.07.29 10:22:37

2008년 KBS에서 방영된 다큐멘터리 '누들로드'는 2009년 한국방송대상 대상을 수상한 유명 다큐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 면의 기원과 함께 세계 각지로 전파된 면 요리에 대해 소개하고 발전되는 과정을 그려냈다. 누들로드에 따르면 면은 농경을 시작한 인류 역사와 상당히 오랜 시간 함께해 왔으며 다양한 형태로 진화해왔다. 우리나라도 다양한 면 요리들이 존재하고 여름철이면 냉면이나 콩국수 같은 시원한 면 요리가 인기리에 판매된다. 이 밖에도 고추장 양념에 버무린 비빔면도 여름철에 큰 사랑을 받는데, 다양한 비빔 라면 신제품들이 출시되며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여름철 시원하게 즐기기 좋은 국물 없는 면 요리를 소개한다.

들기름 맛간장 메밀면

▲ 들기름 맛간장 메밀면 <사진=이금기>

최근 새롭게 출시한 라면류 제품 중 새롭게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라 하면 고소한 향이 매력적인 들기름 막국수라 할 수 있다. 들기름 막국수의 인기는 용인에 위치한 유명 맛집의 시그니처 메뉴로 눈길을 끌며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메밀로 만든 면은 메밀 향이 매력적이지만 글루텐 함량 적어 반죽을 만들기 어렵고 삶은 뒤 찰기 없이 잘 끊어지는 특징이 있다. 이에 메밀면을 사용하는 전문점 중에는 순면이나 밀가루를 섞어 만든 면을 선택할 수 있는 곳들이 있다. 소개하는 레시피는 판매되는 맛간장을 이용하여 최대한 소스를 어렵지 않고 맛있게 만들 수 있도록 했다.

- 요리 재료 -

메인 재료: 쪽파 1개, 통깨 10g, 메밀국수 1인분(100g), 들기름 4큰술, 김 가루 5g, 새싹 무순 약간

소스 재료: 이금기 중화 시즈닝 맛간장 2큰술, 설탕 1큰술, 물 50ml

- 만드는 법 -

① 쪽파는 송송 썰어주고 통깨는 믹서로 갈아 가루로 만들어 준비한다.

② 끓는 물에 메밀면을 넣고 삶은 뒤 건져 찬물에 헹구고 채반에 받쳐 물기를 제거한다. (면을 삶을 때 중간에 3번 정도 찬물을 부어주면 쫄깃하다)

③ 볼에 소스 재료를 넣고 섞어 소스를 만든다.

④ 그릇에 면을 담고 만들어 놓은 소스와 들기름을 둘러준다.

⑤ 면 위에 김 가루, 쪽파, 통깨 가루, 새싹 무순을 올려 완성한다.

두반장 비빔당면

▲ 두반장 비빔당면 <사진=이금기>

비빔당면은 부산의 향토음식으로 남포동 일대를 중심으로 생겨난 음식이다. 6∙25전쟁 시절 당면을 이용해 국수처럼 먹은 데서 유래했으며 현재는 양념장과 함께 어묵, 시금치, 단무지, 깨 등 고명을 함께 올려 함께 비벼 먹는다. 당면은 장기간 보관이 편리하지만 요리 전 미리 물에 잘 담가두어야 한다. 당면 특유의 말캉말캉한 식감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 호불호가 잘 없으며 마라탕이 유행하면서 여러 종류의 당면이 판매되고 있어 취향에 따라 선택해서 즐길 수 있다. 소스는 보통 고추장을 사용하여 매콤달콤한 맛이 특징이지만 소개하는 레시피는 두반장을 사용해 매콤한 맛에 두반장 특유의 구수한 맛을 더했다.

- 요리 재료 -

메인 재료: 다시마 5X5cm 1장, 양파 1/3개(60g), 숙주 1과 1/2줌(75g), 깻잎 3장, 당근 1/5개(40g), 소금 약간, 당면 1줌(100g), 참기름 1/2큰술, 식용유 1/2큰술, 후추 약간, 물 5컵

소스 재료: 이금기 중화 두반장 2와 1/2큰술, 고춧가루 1/2큰술, 다진 청양고추 1큰술, 생수 1큰술, 식초 1/2큰술, 올리고당 1과 1/2큰술, 다진 마늘 1작은술

- 만드는 법 -

① 당면 삶을 물에 다시마를 넣고 중간불에서 끓여준다.

② 작은 볼에 소스 재료를 모두 넣고 섞어준다.

③ 숙주는 체에 밭쳐 흐르는 물에 씻은 후 물기를 뺀다.

④ 양파, 당근, 깻잎은 0.3cm 두께로 채 썰어둔다.

⑤ 다시마를 넣고 끓인 물에 당면을 넣고 중간불에서 7분간 저어가며 삶는다.

⑥ 삶은 당면을 체에 밭쳐 찬물에 헹군 뒤 털어 물기를 최대한 뺀다.

⑦ 달군 팬에 양파를 넣고 중간불에서 30초, 당근을 넣어 1분, 숙주 소금을 넣고 중간불에서 1분간 볶은 후 불을 끄고 후춧가루를 넣어 섞어준다.

⑧ 볼에 당면, 참기름을 넣고 섞은 후 모든 재료를 넣고 비벼 완성한 뒤 깻잎을 올려준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