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달러 와인" 역대 최고 경매가 경신한 캘리포니아 와인 눈길

승인2021.11.16 11:31:32
▲ 유명 셰프 에머릴 라가세의 자선 경매에서 경신된 '세계에서 가장 비싸게 판매된 와인' <사진=Emeril Lagasse Instagram>

지난 6일, '더 세팅 와인즈 2019 글라스 슬리퍼 빈야드 카베르네 소비뇽(The Setting Wines 2019 Glass Slipper Vineyard Cabernet Sauvignon)' 6L 크기의 와인이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자선 경매에서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7,840만 원)에 낙찰되며 세계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와인으로 등극했다.

100만 달러라는 거금을 입찰한 사람은 돈 스타이너(Don Steiner)라는 남성으로 그에 대한 다른 세부 사항은 아직 밝혀진 바가 없다.

더 세팅 와인즈(The Setting Wines)는 지난 2014년 캘리포니아 힐즈버그의 와인메이커 제시 캐츠(Jesse Katz)가 설립했으며, 나파밸리의 쿰스빌 지역에 위치한 글래스 슬리퍼 빈야드에서 재배된 포도로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한편, 단 한 병만 생산된 6L 와인은 100만 달러에 팔린 반면, 일반적인 750ml 병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인 185달러(한화 약 21만 8,000원)에 판매되었지만, 2019 빈티지의 경우 단 900병 한정 수량으로 생산되었기 때문에 손에 넣기는 쉽지 않다고 한다.

이번 행사는 유명 셰프 에머릴 라가세(Emeril Lagasse)의 재단을 위한 기금을 모으기 위해 열렸다. 경매를 통해 약 375만 달러(한화 약 44억 1,900만 원)이 모금되었으며, 모인 기금은 요리, 영양, 예술 교육 분야의 젊은 유망주를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캐츠는 소노마메거진을 통해 “가장 비싼 와인 중 한 병으로 세계 기록을 세우고 이를 통해 100만 달러를 모금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말하며 “와인 한 병으로 수많은 아이들의 삶을 좋게 만드는 데 일조할 수 있다는 것은 내가 왜 세팅 와인즈를 설립했는지 다시 한번 상기해 주는 매우 보람찬 일이다"라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