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커피, ‘기본에서 재창조의 원년으로’ 올해의 슬로건으로

승인2022.01.03 11:49:09

이디야커피가 임인년을 맞아 2022년 경영 슬로건으로 ‘기본에서 재창조의 원년으로, 2022’를 내세웠다.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방식의 대표이사 서신으로서 2022년의 시작을 알리며 임직원들과 신년의 각오를 다졌다.

문창기 회장은 “작년에 이어 다같이 모이지 못하고 이렇게 신년을 시작하게 되어 아쉽지만, 우리 모두 검은 호랑이의 용맹한 기운처럼 새해의 출발을 힘차게 시작해보자”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 이디야커피 사옥 - 3일, 언택트 방식의 대표 서신으로 2022년 신년의 시작 알려

문창기 회장은 올해의 추진과제로 가장 먼저 부산, 광주, 대구 등 각 지역사무소 조직과 지방 매장 관리 강화를 들며, 지방 매장의 대대적인 환경개선을 통해 고객이 찾아오고 싶은 매장으로 만들 수 있도록 인적, 물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음료와 프로모션 등, 각 방면에 걸친 새로운 도전과 변화를 통한 ‘질적 성장’ 역시 강조했다. 5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이디야멤버스 앱의 리뉴얼은 물론, 작년 제페토를 통한 업계 최초의 메타버스 매장 오픈과 라디오 광고, 유튜브 홍보 등 고객과의 접점 강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ESG 경영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이디야커피는 작년 ESG 위원회를 신설하여 한솔제지와의 협업과 자체 환경의 날 운영 등, 기존에 진행하던 각종 사회공헌활동을 넘어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며 ESG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이에 전사 업무의 목적과 기준을 ESG 경영에 맞추고 적극 투자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디야커피의 최첨단 자체 생산시설 ‘드림팩토리’에서 직접 만든 다양하고 우수한 제품들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만날 수 있도록 해외 수출을 본격화한다고 공언했다. 작년에는 미국, 몽골, 호주, 대만 등 해외 수출을 통해 해외시장에서의 가능성을 확인한 한 해였다면, 올해는 인력강화 및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수출 지역과 채널 다변화를 꾀하는 동시에 이디야커피 브랜드를 해외에 널리 알리는 데에 도전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문창기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이디야커피의 근본은 “가맹점”과 “제품의 맛”임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며, 2022년은 이를 바탕으로 완전히 새로운 이디야커피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이디야커피는 새해를 맞아 조직개편 및 임원 승진인사도 발표했다. 조직의 효율적 변화와 신속한 의사결정체계를 위해 김병주 개발사업본부장, 지창준 호남사업본부장, 홍재범 마케팅본부장 등 3명을 상무에 선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