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 ‘서울푸드 어워즈’ 선정 발표

“팬데믹 이후 식품 산업의 트렌드를 이끌 제품 한데 모았다”
승인2022.06.08 13:21:31
▲ 서울푸드 어워즈 수상기업들 <사진=서울푸드>

40주년을 맞이한 국내 최대 및 아시아 4대 식품 전시회인 ‘2022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SEOUL FOOD 2022, 이하 서울푸드 2022)’을 주최하는 코트라(대표 유정열)는 참가업체를 대상으로 우수한 상품을 발굴하는 ‘서울푸드 어워즈(SEOUL FOOD AWARDS 2022)’를 선정해 발표했다.

이번에 8회째를 맞이한 ‘서울푸드 어워즈’는 '힐링(Healing, 웰빙 푸드, 건강식품, 오가닉 식품)', '이노베이션(제조 방법, 패키지 등 혁신적인 식품)', '기호식품', '수입식품', '에코패키지', 등 총 5개 분야로 나눠 각 분야의 우수 제품을 선정해 시상했다.

우선 힐링 분야에는 국내 농수산식품을 사용해 건강하고 신선한 자연 원물 그대로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서민프레시 농업회사법인㈜의 ‘자연을 담은 모듬부각’을 비롯해 ㈜서울칩(서울칩 철판김치볶음밥), 농업회사법인㈜ 나은(제주향톡톡), 강산소곡주(강산주조 한산소곡수 생주 16%) 등이 선정됐다.

이와 함께 팬데믹 이후 급성장한 밀키트를 비롯해 K푸드의 수출 확대에 따라 기여한 이노베이션 분야에는 워터에이징 공법을 손질된 장어에 적용해 부드러운 식감과 풍미를 살려낸 웰피쉬가 선정됐다. 웰피쉬㈜의 ‘장어포’는 상온 보관이 가능한 진공포장으로 제작돼 앞으로의 수출 전망이 밝은 제품으로 이 외에도 농업회사법인 비엠푸드㈜(1분 단감소스 멸치볶음), ㈜아우노(아우노 천연 흑당시럽), 태경농산㈜(베지가든 숯불향 떡갈비, 속이꽉찬 한입완자) 등이 선정됐다.

이 외에도 기호식품 분야에는 ㈜베러댄베러(멜로팝 건조마시멜로우 시리얼), 성경순만두(콘치즈만두), ㈜선해수산(황홀태), 농업회사법인㈜ 가야양조장(프리미엄 막걸리 가야/님그리다) 수입식품 분야는 베스트로㈜(카나리 스퀴즈 버터), ㈜성유엔터프라이즈(토스키 카라멜 소스), ㈜엠디에스(통살새우패티), ㈜케이에스에프(잉글리시 티 샵) 등이 이름을 올렸다.

올해에는 특히 ESG 전시회의 저변확대와 트렌드에 맞춘 에코패키지 분야를 추가해 미래 성장 동력으로 평가받는 친환경 식품 포장재인 무림피앤피㈜의 ‘펄프몰드’를 선정됐다. 무림피앤피㈜의 펄프몰드 용기는 최근 사회문제로 떠오른 플라스틱 패키지를 대신한 100% 국내산 천연펄프로 제작돼 환경호르몬 걱정 없이 다양한 산업군에서 활용 가능한 것이 ‘제로 웨이스트’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번 서울푸드 어워즈에 선정된 각 기업들에게는 시상과 함께 전시장 내 어워즈 특별존에서 제품 홍보 기회와 함께 코트라 인증서와 인증로고를 발급받아 수출이나 유통, 홍보마케팅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서울푸드 어워즈 관계자는 “이번 어워즈에는 팬데믹 이후의 식품 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기발한 기업들의 아이디어가 담긴 제품들이 다수 선정됐다”라며 “앞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되는 어워즈 선정 제품들에 지속적인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일 개막한 '서울푸드 2022’는 차별화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오는 10일까지 진행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