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펍과 클럽이 점점 죽어가, 맥주는 이제 집이나 공원서 마신다!

최초로 작년 가정용 맥주 판매량, 업소용 판매량 넘어섰다! 올해도 추세 유지 중
승인2016.09.27 11:52:34
▲ 처음으로 슈퍼마켓 등 가정용 맥주의 판매가 펍, 레스토랑 등 업소용 판매를 앞질렀다. <사진=wikimedia ⓒDavid Shankbone>

흥미로운 소식이다. 가디언, 메트로 뉴스 등 여러 외신은 BBPA(British Beer and Pub Association, 영국 맥주 펍 협회)가 발표한 최근 자료를 바탕으로 점차 영국의 펍과 클럽이 죽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 영국 On/Off-trade 맥주 판매량 비교 <자료=BBPA>

BBPA 자료에 따르면 2015년은 역사상 처음으로 Off-trade(슈퍼마켓 등 소매 유통 채널)의 판매량이 On-trade(바, 펍, 레스토랑, 호텔 등)의 판매량을 넘어섰다. 쉽게 얘기해 가정용이 업소용의 판매량을 넘어섰다는 이야기다. 작년 총 판매량 57.75억 리터의 맥주 중 51%가 Off-trade로 판매되었다.

BBPA는 일반 펍들이 공격적인 슈퍼마켓의 가격 프로모션을 쫓아올 수 없다며 10년 전 보다 38%오른 맥주 가격을 지적했다.
 

▲ '어디서 맥주를 마시는가?' 설문조사 결과 <사진=메트로뉴스 캡처>

또한 메트로에서 현재 진행중인 즉석 설문의 답변도 흥미롭다. 설문 조사 답변의 약 64%가 집에서 맥주를 마시며 21%가 펍에서 14%는 공원, 1%는 레스토랑에서 마신다고 했다. 사실상 집과 공원 벤치에서 마시는 소비자들은 대부분 마트에서 구매를 하는 소비층으로 최근 이러한 트렌드를 잘 보여 주고 있다.

참고로 2000년에는 On-trade 맥주 소비가 Off-trade 맥주 소비의 3배 가까이 되었으며, 이후로 점차 폭이 줄더니 작년 부터는 On, Off trade 판매량이 서로 엇갈리기 시작했다. 2000년부터 지금까지 전체 맥주 소비량이 24% 감소하는 동안 On-trade 맥주 소비량은 44% 감소했지만 Off-trade 맥주 소비량은 20% 증가했다.

소믈리에타임즈 김동열기자 feeeelin@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