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 X파일, 저렴한 가격의 무한리필 삼겹살, 믿고 먹어도 될까?

생삼겹으로 탈바꿈한 냉동고기와 재활용되고 있는 고기와 반찬들
승인2016.10.09 22:50:05

9일, 채널A ‘먹거리 X파일’ 에서는 최근 저렴하게 즐길 수 있어 우후죽순으로 늘어나고 있는 무한리필 삼겹살 식당의 속내를 파헤쳤다.
 

▲ '생고기'라고 표기된 포스터 <사진=채널A '먹기리 X파일' 방송 캡쳐>

방송에서 찾은 서울시내에 위치한 한 프랜차이즈 무한리필 전문점. 식당 내부에는 ‘생고기’ 를 강조한 포스터와 맛과 품질을 보장한다는 문구가 눈에 띄었다. 과연 식당 고기의 상태는 어떨까?

간단한 밑반찬과 함께 고기가 제공됐지만 고기의 상태가 이상해보였다. 유난히 흐늘거리고 찢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또, 냉동 고기에서만 볼 수 있는 찌꺼기가 나오기도 했다. 추가로 고기를 리필 하자 상태가 더 심각한 고기가 나왔다. 생고기라고는 생각 할 수 없는 오래된 냉동 고기였다. 이상한 냄새가 나기도 했다.
 

▲ 리필 할 수록 상태가 안 좋아지는 고기 <사진=채널A '먹거리 X파일' 방송 캡쳐>

우연의 일치일까, 세 번째로 리필을 하자 이번에는 비계부분이 확연히 많아진 고기가 나왔다. 제작진은 직원에게 고기의 비계가 원래 이렇게 많냐고 물었고 직원은 주문할 때 비계가 없는 부분으로 달라고 하면 바꿔준다고 말했다.

고기뿐만이 아니었다. 리필한 상추는 여기저기 구멍이 나있었고 찢어져 있었으며 이상한 이물질이 나오기도 했다. 찜찜한 위생상태, 이번에는 주방의 내부를 살펴봤다.

보기에는 잘 정돈돼 있는 듯한 주방. 그때, 남은 상추를 어딘가에 쏟는 직원이 보인다. 뒤 따라 들어온 직원 역시 남은 상추와 마늘을 통에 쏟았다. 곧 이어 다른 직원이 그 통에서 상추와 마늘을 다시 꺼내 물기를 털기만 한 채 손님들에게 내가기 위해 반찬 통에 도로 넣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남은 삼겹살 역시 따로 빼놓는 직원의 모습이 보였다. 남긴 고기를 자세히 살펴보더니 뭔가 묻었는지 칼로 삼겹살의 끝 부분을 잘라냈다. 그리고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나무쟁반에 새고기와 재활용한 고기를 함께 담았다. 그리고 잠시 후 다른 직원에 의해 손님상에 그 고기가 고스란히 제공되고 있었다.

소믈리에타임즈 박지은기자  ireporter@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