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사진공모전 대상…북한산 찍은 ‘봄이 오는 소리’

제15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대상 ‘봄이 오는 소리’ 등 총 80점 작품 선정
승인2016.10.25 09:27:58
▲ 대상, 봄이 오는 소리 남기문作 ..북한산 노적봉에서 비가 거친 후 이제 막 피어나는 진달래와 산에 머무르고 있는 구름이 서로 어울리는 몽환적인 느낌을 표현(북한산) <사진=환경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제15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대상으로 남기문 씨의 ‘봄이 오는 소리’를 선정하고 수상작 80점을 공개했다.

이번 사진 공모전에는 국립공원의 자연경관, 생태, 역사문화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 4,742점이 접수됐으며, 이들 작품 중 대상 1점, 최우수상 2점, 우수상 5점, 장려상 12점, 입선작 60점 등 총 80점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을 수상한 ‘봄이 오는 소리’는 도심 속 국립공원인 북한산을 휘감는 안개와 이제 막 피어나는 진달래의 색채가 마치 한폭의 한국화처럼 몽환적으로 어우러져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올해 22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태백산국립공원의 진풍경을 담은 김미숙 씨의 ‘천제단’과 김동우 씨의 ‘태백산 운해’가 선정됐다.
 

▲ 사진 좌측위쪽부터 최우수상 천제단 김미숙作 (태백산), 우수상 무등산의 산너울 박채성作 (무등산), 우수상 범꼬리 이복현作 (태백산), 장려상 내장산 수채화 이상규作 (내장산) <사진=환경부>

‘천제단’은 태백산의 일몰 풍경을 입체감 있게 담아 경관사진을 멋지게 살려냈고, ‘태백산 운해’는 태백산 상고대와 운해가 펼쳐진 아름다운 산세를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대상 수상자에게는 환경부 장관상과 함께 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으며, 최우수상(2점), 우수상(5점), 장려상(12점), 입선작(60점)에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상과 함께 각각 300만원, 100만원, 50만원, 3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수상작품은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www.knps.or.kr)에 공개되며, 개방‧공유‧소통‧협력을 추구하는 정부3.0 취지에 맞춰 비상업적 용도의 개인 활용에 한해 수상작을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올해 12월 말에는 전국 서점과 온라인을 통해 ‘제15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사진집’도 발간될 예정이다.

소믈리에타임즈 최염규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