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자의 책 톡톡] 우리 술 47종 빚는 길라잡이 '전통주 이야기'

《전통주 이야기》 ㅣ 류규형 지음 ㅣ 문학의문학 ㅣ 2만8천원
승인2016.02.15 11:45:05
▲ '전통주 이야기' 표지 <사진=문학의문학>

“이름에 걸맞게 백 가지 꽃을 넣은 백화주를 빚어보고 싶었다. 산과 들로 많이 헤매고 다녔다. 늦가을 감국(甘菊)까지 수집하고 나니 128종이나 되었다. 2013년 키르기즈스탄 여행 때 해발 3,000m에서 에델바이스를 포함한 5가지 꽃을 수집하여 돌아왔다. 133가지 꽃을 사용한 백화주는 그렇게 탄생했다.” - 5장_우리 술 빚기 중

《전통주 이야기》(2015,문학의문학)는 우리 술 빚는 방법을 안내하는 책이다. 전통주 강의와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저자가 47종의 우리 술 빚는 방법을 세세하게 알려준다. 단순히 이론적 내용이 아니라 저자가 직접 시행착오를 거친 경험담을 엮었다는 게 이 책의 특징이다.

종류에 따라 방법은 다르지만, 우리 술 빚기는 크게 밑술과 덧술로 나뉜다.

그 옛날 처음 빚었던 술은 술빚기를 한 번으로 그치는 단양주였다. 처음 술을 빚어 마셨을 때는 한 번 빚은 단양주라도 그 맛이 좋았고, 낮은 알코올도수라도 기호를 충족시켰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사람들은 좀 더 알코올 도수가 높은 술을 찾게 되었고, 나중에 밑술에 보태는 술을 ‘덧술’이라 부르게 되었다. 다음은 덧술에 얽힌 저자의 에피소드다.

“처음 술 빚기에서 체가 없어 이중 면수건을 잘라 막걸리를 걸렀다. 거름망도 몰라 체를 이용하여 술을 걸렀다. 술 빚기보다 술 거르기가 너무 힘들다고 투덜거렸다. 술을 함께 배운 공학박사가 ‘간이 술 거르는 기계’를 만들어 왔다. 몇 번 사용해 보았지만 불편해 지금은 고이 모셔두고 있다. 그 마음이 너무 고맙다. 지금은 거름망을 이용하여 아주 편하게 술을 거른다.”

책은 초보자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500 여장의 사진과 도표로 친절하게 술 빚는 방법을 알려준다. 뿐만 아니라, 전통주에 대한 역사적 고찰과 과제, 술 빚기 재료 및 도구에 대한 안내, 우리 술 빚기의 공정, 음주 바로 하기 등 우리 술에 대해 종합적으로 다룬다. ‘혼이 담긴 술을 빚으리라’ 전통주에 대한 저자의 철학이 돋보이는 말이다.

오명호 기자 omh4564@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