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 답이다] <37> 왕후의 밥, 걸인의 찬

승인2017.03.21 12:04:25

‘왕후의 밥, 걸인의 찬’이라는 글귀를 들어보았을 것이다. 김소운의 수필 ‘가난한 날의 행복’에 나오는 유명한 글이다.

하지만, 왕후의 밥은 좀처럼 찾아보기 어렵고, 오히려 왕후의 찬을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이 요즘 현실이 아닌가 싶다.

최근 서울 시내 산속에 있는 호텔에서 조식을 먹은 적이 있었다. 훌륭한 반찬에 비해 나오는 밥 상태를 보고 너무나 실망스러워 ‘왕후의 밥’이 아닌 ‘왕후의 찬, 걸인의 밥’이라는 단어가 자연스럽게 머리에 떠올랐다.

그러던 중 tvN의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어쩌다 어른’이라는 방송을 보았다. 최근 필자가 즐겨보는 방송 중 하나다. 방송에서는 허태균 교수가 나와 심리학 강의를 했다. 여러 내용 중 ‘복합 유연성이 만든 한국과 일본의 차이’라는 소재로 이야기를 할 때다. 필자의 생각과 똑같은 너무나 가슴에 와 닿는 이야기를 해주었다. 잠시 방송에서의 내용은 인용하겠다.

▲ 일본은 밑반찬이 별로 없다. 그 대신 밥에 집중을 한다. <사진='tvN 어쩌다 어른' 캡처>

우리나라는 밥보다 반찬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밥집에 가서 반찬을 따진다. 그런데 우리는 반찬집이 아닌 밥집을 간 것이다. 일본은 밑반찬이 별로 없다. 그 대신 밥에 집중을 한다. 우리나라는 밑반찬이 많아야 한다. 밑반찬이 모두 결정을 한다.

똑같은 값을 받고 밑반찬이 좋다는 것은 메인이 후지다는 이야기다. 땅 파서 장사하는 것이 아닌데,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 법, 이게 우리나라 사람들이 잘 안 되는 것이고, 그건 한국인의 복합 유연성 때문이라고 했다.
 

▲ 밥상의 주인공은 밥이다. 반찬이 아니다. <사진='tvN 어쩌다 어른' 캡처>

그러니 어딜 가나 왕후의 밥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밥상의 주인공은 밥이다. 반찬이 아니다. 밥상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 밥인데 우리는 잊고 있는 것 같다.

한국을 대표하는 허영만 화백의 ‘식객’이라는 만화는 대한민국 전 국민이 알 것이다. 그러면 제1권의 마지막 화에서 주인공 ‘성찬’은 ‘밥상의 주인은 바로 밥’이라는 이야기를 한다.

수필에서 ‘왕후의 밥’은 공깃밥에 간장이 전부인 밥이다. 진정 정말로 맛있는 밥이라면 달걀, 김치,간장이나 김 등 소박한 반찬 뿐이어도 왕후의 밥이 될 것이다.

소믈리에타임즈 박성환밥소믈리에 honeyrice@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