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밥맛 좋은 친환경 벼 심어보세요!

농촌진흥청, 친환경재배적응 벼 품종 '해품', '친들' 소개
승인2017.03.24 13:21:35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친환경재배에 적합한 벼 품종 '해품', '친들'을 소개했다.

친환경재배적응 벼 품종은 병해충에 강한 품종으로 일반벼를 심었을 때 발생하는 농약비(전체 경영비 중 5.7% 절감 효과)와 노동력을 줄일 수 있어 농가에 유리하다.

또한 친환경농업의 국가 경제적 가치는 토양·물 관련, 생물다양성 유지,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절약 등에 대해 연간 2조 8,817억 원으로 추정된다.

벼 병해충 발생은 수량감소 및 품질저하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만큼 저항성 품종을 심는 것이 중요하다.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고온현상으로 친환경재배단지에서 벼 병해충 발생이 늘고 있는데, 남서해안가를 중심으로 벼흰잎마름병과 벼멸구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 친환경재배적응 벼 품종 '해품'(사진좌측), '친들'(사진우측) 소개했다. <사진=농촌진흥청>

'해품'은 도열병, 흰잎마름병, 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한 복합내병성 품종으로 밥맛이 뛰어난 최고품질벼다.

'해품'을 2013년 벼흰잎마름병 발병상습지인 전남 장흥에서 재배한 결과 매우 뛰어난 저항성을 보였으며, 당시 현장평가회에 참석한 농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 재배면적이 2014년 39ha에서 2016년 2,331ha로 크게 증가했다.

'친들'은 도열병, 벼흰잎마름병, 줄무늬잎마름병뿐만 아니라, 벼멸구에도 강한 복합내병충성 품종으로 밥맛 또한 매우 우수하다.

'친들'의 수량성은 561kg/10ha로 안정적이며 친환경재배 벼에 적합한 품종이라는 입소문 덕분에 2014년 4ha에 불과하던 것이 2015년 842ha로 증가했으며, 2016년에는 533ha로 재배면적을 유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김보경 작물육종과장은 “앞으로도 농민의 소득증대를 위해 밥맛이 뛰어나고 병해충에 강한 친환경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는 농촌진흥청 작물육종과(063-238-5235)에 하면된다.

소믈리에타임즈 박성환기자 honeyrice@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