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63회 2017 뉴욕식품박람회(Fancy Food Show), '한국 식문화 홍보관' 운영

승인2017.06.26 16:51:00
팬시푸드쇼는 ‘The next big product’, ‘The next big companies’, ‘The next big trends’를 만나게 되는 세계적인 식품박람회이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는 미국을 포함한 북미시장으로의 한국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6월 25일부터 27일까지 맨해튼 Jacob K. Javits 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되는 '2017년 뉴욕 식품박람회(Fancy Food Show 2017)'에 참가한다고 전했다.

뉴욕 팬시푸드쇼는 올해로 63회째를 맞이하는 미국 내 최대 규모 식품박람회로 작년에는 4만6천여 명의 식품전문가들과 2천5백여 개의 업체가 참가하여 18만여 제품들을 선보였었다.

팬시푸드쇼는 ‘The next big product’, ‘The next big companies’, ‘The next big trends’를 만나게 되는 세계적인 박람회이며 방문객의 87%가 식품업체 등의 구매결정자인 덕분에 신규바이어 발굴 및 제품 프로모션, 고부가가치 사업 창출의 최대 기회로 활용되고 있다.

aT는 27개 수출업체와 함께 참여해 김치, 차, 음료, 인삼, 장류, 소스류, 면류, 스낵류 등 다양한 품목의 전시·상담을 지원하고, 이와 더불어 한국 식문화 홍보관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현지 소비자들에게 한식 전도사로 알려진 'Crazy Korean Cooking.com' 멤버들을 초청하여, 한국관 참가 업체들의 제품을 활용해 끼와 넘치는 에너지, 한국 농식품에 대한 열정이 어우러진 쿠킹 퍼포먼스를 매일 두 차례씩 펼칠 예정이다.

aT 백진석 식품수출이사는 “한국 농림수산식품의 대미 수출은 올해 5월말까지 전년대비 6.4% 증가하는 등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미국 현지인들에게 한국 식품의 위상과 인지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현지 여건에 맞는 라벨링과 포장 개발,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유망상품 발굴 및 바이어 매칭 등을 통해 미국 현지시장에서 한국 농수산식품의 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소믈리에타임즈 정유진기자 you-jinjeong@hotmail.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