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ter, 소양강댐 맑은 물만 골라 취수 한다

승인2017.08.01 16:24:43

K-water(사장 이학수)는 소양강댐에 탁수가 발생할 경우에도 맑은 물만 선택해 취수하는 ‘선택취수설비’ 건설공사를 마치고 2017년 7월 26일(수) 11시, 소양강댐 물문화관(강원도 춘천시)에서 준공식을 개최한다.

선택취수설비는 고정된 수심에서 물을 끌어오는 기존의 취수방식을 개선해, 수질에 따라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는 ‘조절문’을 설치해 위 또는 아래 수심의 맑은 물을 선택적으로 취수하는 설비다.

조절문은 3개의 문으로 이루어져, 각각의 문을 올리거나 내리는 방식으로 조절해 탁수가 많은 탁수층의 유입을 막고 맑은 물이 있는 수심의 물을 선택해 끌어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기존의 취수설비는 물이 유입되는 위치가 고정되어 있어 취수구가 위치한 수심에 탁수층이 형성될 경우 맑은 물을 취수할 수 없었다.

탁수(濁水)는 글자 그대로 탁한 물을 말하며 장마철 호우로 토양이 쓸려와 발생하는 흙탕물도 이에 해당한다.

특히 소양강댐 지역은 2006년 7월 태풍 ‘에위니아’의 영향으로 인근 농경지의 토양이 집중호우에 쓸려와 대량의 탁수가 발생했다.

또한, 예년의 경우 탁수 지속기간은 1~2개월이었으나 이 당시에는 약 8개월간 지속되었다.

탁수가 발생할 경우 하천과 호수의 수질과 생태계 영향, 상수도 정수처리비용이 증가될 수 있다.
 

▲ 선택취수 및 조절문 모식도 <사진=k-water>

이에 따라 2007년 3월 탁수저감 정부종합대책이 확정되어 K-water는 2009년부터 선택취수설비 공사를 시작해 총 51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높이 89.2m의 취수탑과 조절문 3문 설치를 완료했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이번 선택취수설비 준공으로 소양강댐에 탁수가 발생할 경우에도 수도권과 강원지역에 안정적으로 깨끗한 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K-water는 지난 50년간의 물관리 노하우를 활용해 앞으로도 깨끗한 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소양강댐은 1973년 준공된 저수용량 29억 톤의 국내 최대  다목적댐으로 수도권과 강원지역의 식수원이며, 산업과 경제 발전의 기반이 되어왔다.

소믈리에타임즈 김하늘기자 skyline@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