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제18회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개최!

오는 11월 9일부터 나흘간 코엑스에서 60개국 대표 모여 세계 최고 바리스타 향한 도전 펼쳐
승인2017.10.31 12:56:13
▲ 2016년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Finalist 시상식 모습 <사진=서울카페쇼>

전시컨벤션 전문기업 ㈜엑스포럼(대표 신현대)은 오는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총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제18회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World Barista Championship)’을 개최한다.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은 글로벌스페셜티커피협회(Specialty Coffee Association)에 의해 설립된 월드커피이벤트(World Coffee Events)가 주최하는 세계 최고의 커피경연대회다. 국내에서는 폴바셋, 찰스 바빈스키 등 세계적인 바리스타를 배출한 대회로도 잘 알려져 있다.

지난 2000년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시작해 해마다 세계 각국을 순회하며 열리는 대회는 18번째를 맞는 올해, 국내 최초로 서울에서 개최된다. 아시아에서는 2007년 일본에 이어 10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엑스포럼이 주최한 서울카페쇼의 차별화된 기획과 전시 브랜드의 해외 진출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개최지로 선정됐다.

‘제16회 서울카페쇼’와 동시에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전 세계 60개국을 대표하는 각국의 최고 바리스타들이 참가하며, 소속회사 및 트레이너, 후원사를 포함한 업계 관계자, 일반 바리스타 등 3,000여 명 이상이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를 유치한 엑스포럼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커피 시장의 잠재력을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을 통해 동서양의 글로벌 협력과 선진화된 커피문화 교류를 도모하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국내 및 아시아 커피 시장의 성장과 발전에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돼 이번 한국 개최가 가지는 의미 역시 크다.

오는 11월 9일부터 시작되는 경연은 이틀 동안 예선을 치른 뒤 준결승과 결승전을 거쳐 최종 우승자가 결정된다. 각 참가자는 주어진 15분 동안 에스프레소, 우유베이스 음료, 창작 음료 등 3가지 음료를 제공하고 센서리 심사위원 4인과 테크니컬 심사위원 1인(예선), 헤드 심사위원 1인이 다각도로 평가한 후 우승을 가린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대표에는 2017 KNBC(Korea National Barista Championship)에서 챔피언을 차지한 방준배 바리스타가 출전해 기량을 뽐낼 예정이다. 이 외에도 2013년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피트 리카타(Pete Licata)와 2014년 챔피언 히데노리 이자키(Hidenori Izaki)가 선수 코치로 경연장을 찾는다.

행사는 코엑스 D홀에서 진행되며, 온라인 및 현장 등록을 통해 서울카페쇼 티켓을 구매한 분들이라면 별도 신청 없이 누구든지 관람이 가능하다.

㈜엑스포럼 신현대 대표는 “세계가 주목하는 바리스타 챔피언십을 서울카페쇼에서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바리스타들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행사에 세계의 이목이 쏠려있는 만큼,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통해 역대 최고의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행사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기자 stpress@somm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