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 답이다] <54> 니가타의 쌀 가공 기술

일본서 100% 쌀 빵 출시, 식감도 거의 밀가루빵과 흡사
승인2018.03.12 17:42:22

오랜만에 일본 최대의 쌀 생산지 니가타를 방문했다. 멀리 고즈렌포(五頭連峰)가 눈에 덮여있고, 논에도 역시 눈이 가득 쌓여 있었다. 참고로 이맘때 니가타에는 [니가타 사케노진]이라는 최대의 일본 술 전시회가 있다. 니가타가 최고의 곡창지인만큼 최고의 양조장들이 많이 모여있다. 술 때문에 방문한 일정이 아니기에 가지 못했지만, 술을 좋아한다면 이맘때 방문해서 다양한 일본 술을 즐기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니가타 술 전시회 <사진= www.sakenojin.jp>

니가타에는 밥용 쌀 만 있는 것이 아니다. 최고의 술을 만들기 위한 술에 최적화되어 있는 다양한 쌀이 있다. 필자가 술 전문가는 아니지만, 쌀로 빚는 일본 술만큼 우리의 술이 활성화되길 바라며, 술에 최적인 다양하고 좋은 쌀들이 나오길 바란다. 왜 일본 술만큼 발전하지 못하는지 전문가들이 살펴보길 바란다.

아무리 일본이라고 해도 우리처럼 쌀 재고 문제가 있다. 우리보다 다양하고 최적화된 품종이 있지만, 그런 특수 품종을 모두가 다 재배하는 것은 아니다. 각 가공품에 최적화된 다양한 품종도 좋지만, 현실적으로는 미반용 쌀을 다양한 식품에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가공기술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이야기는 일본 술 이야기가 아닌 쌀의 가공기술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 필자의 칼럼 중 [남아도는 쌀의 다양한 대안]에서 쌀로 만든 베이커리에 대해 언급했다. 원래 쌀가루로는 제대로 된 빵을 만들 수 없다. 만들 수 있는 것은 카스텔라 나 스펀지케이크 같은 것만 가능하다. 다시 말하면 이스트 발효과정이 없는 카스텔라와 같은 제과류는 빵이 아니다. 식빵이나 바게트 같은 하드 롤이 빵인 것이다. 

쌀에는 반죽이 부풀어 올라 빵이 될 때 기둥 역할을 할 글루텐이 없다. 시중에 팔고 있는 쌀 빵이란 것들이 밀가루나 밀 글루텐을 넣어서 빵을 만든다. 그렇게 해도 오븐에서 꺼낼 때 빵이 내려앉아 버리거나 식감이 빵과는 차이가 나서 품질이 좋지 않다. 모든 베이커리 제품에 적용하기에 한계가 발생한다. 그렇지만 글루텐 FREE 라는 매우 매력적인 콘셉트로 일부 베이커리 매장에서 팔고 있지만, 100% 쌀 빵도 아닐뿐더러, 밀가루 빵보다는 품질이 떨어진다. 게다가 대량 생산 방식으로는 더욱더 만들 수가 없다.

그런데 일본의 '후지빵'이라는 업체가 100% 쌀 빵을 출시했다. 그냥 쌀을 넣어서 만든 것이 아니라 식감도 거의 밀가루빵과 흡사하다.

▲ 일본 후지 빵 <사진= www.fujipan.co.jp>

이런 쌀 빵을 만들 수 있는 배경에는 쌀가루로 만드는 제분기술이 숨어있다.

우리나라의 모든 제분설비 방식은 핀밀 롤러 방식 뿐이다. 쉽게 방앗간을 생각하면 된다. 큰 롤러로 눌러 분쇄하는 방법이 가장 많이 사용되지만, 제조 과정 중 열이 발생하면서 어쩔 수 없이 손상 전분이 발생한다. 

이에 비교해 일본의 빵용 쌀가루는 기류 분쇄방식을 사용해서 만든다. 그것이 쌀 빵이 될 수 있는 요건 중에 하나인 것이다. 손상 전분이 발생하지 않은 200메쉬의 고운 쌀가루는 입자가 작고 가벼워서 기둥이 약한 쌀 빵이 무너지지 않도록 하고, 특히 밀가루와 수화현상이 비슷해 빵으로서의 가공이 가능해진다.

이런 쌀 빵도 용도에 따라 여러가지가 나온다. 쌀 100% 빵도 글루텐 FREE처럼 알레르기 대응 빵부터 저단백빵까지 여러가지가 있다. 이런 가공기술로 인해 베이커리에 적합하지 않은 쌀로 더욱더 다양한 베이커리 제품이 가능하게 되었다.

2년 전 니가타가 야심 차게 개발하여 출시한 [신노스케]란 쌀이 있다. 신칸센을 타기 위해 간 니가타역에서 신노스케로 만든 다양한 베이커리 상품들이 팔고 있는 것을 보았다.

단순히 쌀로 만들어 좋다는 콘셉트를 버리고 쌀로 만들어도 밀가루와 차이가 없거나 더 맛있게 만들어야 팔릴 것이다.

매년 쌀 가공상품 전시회도 하고 시상도 하지만, 쌀을 콘셉트로 내세우기 전 상품 자체가 맛있고, 품질이 좋아야 하지 않을까? 그렇지 않으면 쌀 가공상품은 그 한계를 넘지 못할 것이다.

▲ 일본 신노스케 쌀로 만든 베이커리 제품 <사진= 박성환 소믈리에>

소믈리에타임즈 박성환 밥소믈리에 honeyrice@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