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 노트] <17> 영채, '작지만 강한 힘을 가진 허브'

승인2018.05.01 08:55:32
▲ 허브 노트 여덟번째 주인공 '영채' <사진= Pixabay>

뉴스 및 엔터테인먼트 웹사이트인 ‘버즈피드’에서 33개의 허브의 랭킹을 선정한 기사가 있었다. 1위는 바질을 선정했고 그 뒤를 민트와 고수가 이를 이었다. 그러면 과연 33위의 허브는 무엇이었을까? 이번 허브 노트의 주인공은 ‘크레스/영채(Garden Cress)'다.

크레스라는 말은 생소하지만 ‘영채’라는 말을 들으면 의외로 낯이 익을 것이다. 영채가 최하위로 선정된 이유는 ‘평범하고 이렇다 할 특징이 없다’는 것을 꼽았다. 실제로 우리가 영채를 활용하는 용도는 한정적이지만 만약 이번 계기를 통해 영채를 알게 된다면 ‘최하위 허브’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것이다.

영어 이름으로는 정확히 ‘가든 크레스(Garden Cress)'라고 부른다. 사촌격인 허브들로 ’크레송(Watercress)' 그리고 ‘머스터드’가 있는데 이 두 가지 허브들로만 봐도 어떤 맛인지는 쉽게 유추할 수 있다. 영채는 페퍼리하고 톡 쏘는 맛이 있다.

▲ 영채는 페르시아 사람들은 물론 그리스까지 퍼져 사랑받은 허브다. <사진= Studio 7042>

역사를 따라가 보면 서남아시아(페르시아 지역)에서 서유럽까지 전파되기까지의 발자취에서 영채의 첫 발자취를 알 수 있다. 기원전 400년, 그리스의 철학자 ‘크세노폰’이 소개한 영채는 페르시아 사람들이 이 허브를 먹었다고 말했으며, 이집트에서도 친숙한 허브였다고 한다. 또 영채의 매운맛을 그리스 사람들이 좋아해 연회에서 매운 샐러드로 사랑받았다고 한다.

영채는 영양이 굉장히 다양하다. 첫 번째로 시력 개선에 훌륭한 효과가 있다. 그 이유는 영채에 카로티노이드와 비타민 A의 함유량이 많기 때문이다. 이 두 가지 성분은 백내장, 망막염, 황반변성 질환에 좋다.

그리고 영채가 오렌지보다 비타민 C 함량이 더 많다. '힐 위드 베네핏(Heal with Benefits)'에 따르면 1온스의 영채는 일일 비타민 C 권장량의 32%를 충족한다. 오렌지보다 약 7%가 더 많은 것이다.

▲ 영채는 보통 샐러드 혹은 샌드위치에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사진= Pezibear>

그럼 이 영채를 요리로 알맞게 사용하는 법은 무엇일까? 잎 부분은 베이비 채소로 사용하여 샐러드 그리고 샌드위치에 사용하면 좋다. 또 씨를 말려 페퍼리한 양념으로 사용하거나, 영채의 톡 쏘는 맛을 살려 수프로도 만들어진다.

사실 나조차도 그동안 영채를 그렇게 눈여겨보는 허브는 아니었다. 특징 없는 작은 허브가 내가 생각한 영채의 인식이었지만 알고 보면 우리한테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작지만 강한 힘을 가진 허브다. 이제 영채의 새로운 매력에 빠져보자.

영채 Fun Facts 노트

▲ 영채는 사실 길게 자랄 수 있는 허브다. <사진= Maxpixel>

우리가 아는 영채는 약 5cm에서 최대 13cm까지만 접하게 되지만 실제로는 50cm까지 자랄 수 있는 허브다. 하지만 우리가 작은 크기의 영채만을 접하게 되는 데 그 이유는 영채는 수경 재배하는 식물이며 알칼리성 물에서 번창하기 때문이다. 즉 건조한 형태로 유통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은 것이다. 그래서 대개 종자 상태로 혹은 박스에 담겨 작은 크기로 판매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