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몰트 위스키 입문 <1> 어울리는 푸드 페어링은?

승인2018.05.14 00:55:08
▲ 소믈리에타임즈와 글렌피딕이 위스키와 어울리는 푸드 페어링을 소개한다. <사진= 글렌피딕>

위스키를 알아가는 초보자들에게는 매력적인 술임을 알면서도 특유의 강한 맛에 접근하기가 힘들 수 있다. 하지만 와인처럼 위스키에도 음식과 함께하는 페어링이 존재한다. 위스키가 가지고 있는 특징을 이용하여 음식과 같이 즐긴다면 우리도 어렵기만 하던 위스키의 세계에 첫발을 들일 수 있다.

싱글몰트 위스키 브랜드 ‘글렌피딕’에서 초보자부터 위스키 애호가까지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멘토링 프로그램 ‘글렌피딕 몰트 저니(Glenfiddich Malt Journey)’를 통해 제품 테이스팅과 푸드 페어링을 제안한다.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위스키와 음식과의 페어링을 알아보자.

글렌피딕 12년산 x 샐러드

▲ 샐러드 x 글렌피딕 12년산 <사진= 글렌피딕>

서양배 필터와 상쾌한 향과 신선한 과일 맛이 특징인 글렌피딕의 12년산은 프레쉬한 샐러드와 어울린다. 은은한 오크 향과 풀 향기가 동시에 어우러져있는 것이 페어링이 어울리는 주된 이유일 것이다. 만약 원액 그 자체를 샐러드와 페어링하기가 부담스럽다는 사람들에게는 12년산으로 만든 ‘하이볼’을 만들어 페어링하는 방법도 추천한다. 얼음과 탄산수를 더해 스티어러로 저어 마신다면 평소 위스키의 강한 맛을 불호하는 사람들에게도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글렌피딕 15년산 x 리조토

▲ 앙스모멍의 매생이 크림 리조토 x 글랜피딕 15년산 <사진= 소믈리에 타임즈 DB>

글렌피딕 18년산 x 스테이크15년산은 스페인 셰리오크통, 아메리칸 버번통, 새 오크통 서로 다른 세 가지 형태의 오크통에서 15년이상 숙성된 원액들을 ‘솔레라 배트’라는 큰 오크통에 담아 두었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아래쪽 절반을 ‘솔레라 툰’ 오크통으로 옮겨 담아 재숙성 과정을 거치는데 이 과정에서 원액의 맛이 매우 부드러워진다. 그러므로 같은 페어링을 할 때 어울리는 것은 부드러운 식감을 가진 음식이 어울리는데 이 경우에 리조토가 추천되는 음식이다. 리조토와 15년산만의 공통점인 부드러운 느낌이 서로 비슷한 밸런스로 조화를 이룰 수 있다.

▲ 앙스모멍의 스테이크 x 글렌피딕 18년산 <사진= 글렌피딕>

18년산은 시나몬 필터와 구운 사과 향 그리고 깊은 우드 향이 퍼진다는 특징이 있다. 특유의 스모키한 향과 비슷한 음식 페어링은 스테이크가 적합하다. 감칠맛이 강하고 스모키하기 때문에 파트너로써 최적의 역할을 해줄 수 있다.

글렌피딕 21년산 x 디저트

▲ 앙스모멍의 유자&한라봉 밀푀유 x 글랜피딕 21년산 <사진= 소믈리에 타임즈 DB>

21년산은 바닐라와 캐러멜 필터를 선보인다. 또한, 동시에 열대 과일 향과 라임의 알싸함을 가지고 있어 과일 혹은 단맛의 음식과 어울리는데 후식의 페어링으로써는 21년산이 가장 추천된다. 또 피니쉬가 드라이하고 약간은 스파이시해 디저트가 가지고 있는 단맛이 보완을 시켜준다는 점도 둘이 좋은 페어링이 될 수 있는 이유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