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시상식 개최

승인2018.06.22 13:44:34

‘2018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이 스페인 빌바오 ‘유스칼두나 팰리스(Euskalduna Palace)’에서 지난 19일 개최됐다. 전 세계 23개 국 유수의 레스토랑이 후보에 포함되었으며, 이 중 심사위원단의 검토를 거쳐 ‘마시모 보투라(Massimo Bottura)’ 셰프의 ‘오스테리아 프렌체스카나(Osteria Francescana)’가 1위에 선정됐다. 

▲ 2018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시상식 <사진=산펠레그리노>

이탈리아 모데나에 위치한 오스테리아 프렌체스카나는 2016년도에 이어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에서 다시 한 번 1위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오스테리아 프렌체스카나는 레스토랑 고유의 개성을 꾸준히 추구해온 마시모 보투라 셰프의 헌신을 인정받아 1위에 올랐다. 오스테리아 프렌체스카나는 에밀리아로마냐 지방에서 생산되는 최고의 식재료만을 엄선, 이탈리아 전통 방식에 새로움을 가미한 컨템포러리 퀴진(contemporary cuisine)을 선보이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2위에는 스페인 지로나(Girona)의 ‘엘 세예르 데 칸 로카(El Celler de Can Roca)’, 3위에는 프랑스 망통(Menton)의 ‘미라쥬(Mirazur)’가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베스트 레스토랑 50' 그룹 에디터 윌리엄 드루(William Drew)는, “전 세계 미식 세계 지형을 지속적으로 반영하고 있는 리스트와, 이번 시상 무대에 오른 모든 레스토랑에 박수를 보낸다”며 “올해에는 특히 2016년에 이어 순위에 오스테리아 프란체스카나가 또 다시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리스트 1위로 선정되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의 일환으로 공개되는 100개 레스토랑 리스트 첫 진입과 동시에 89위에 오른 한국 레스토랑 ‘밍글스(Mingles)’는 올해 11단계를 상승한 78위를 기록했다. 밍글스는 올해 ‘아시아 베스트 레스토랑 50’ 순위에 15위를 차지하며 한국 베스트 레스토랑으로 뽑힌 바 있다. 강민구 셰프가 리드하는 밍글스는 한국의 장, 다양한 허브와 재철 식재료를 활용하여 한식을 기본으로 한 아시안 창작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한편 '2018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을 후원하는 프리미엄 워터 브랜드 산펠레그리노와 아쿠아파나는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시상식에서 ‘음식과 예술의 만남(Food meets Art)’을 주제로 저명한 패널들을 초청해 두 가지 상이한 분야의 접목에서 오는 영감에 대한 대화의 장 역시 마련했다. 

‘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Guggenheim Museum Bilbao)’에서 열리는 ‘음식과 예술의 만남’에는 마시모 보투라(Massimo Bottura) 셰프, 알랭 파사르(Alain Passard) 셰프, 포르투갈 유명 현대미술 아티스트 조아나 바스콘셀로스(Joana Vasconcelos)가 큐레이터 겸 음식 전문가 마르타 아르작(Marta Arzak), 세계적인 건축가 줄리오 카펠리니(Giulio Cappellini)가 참석했다. 

‘음식과 예술의 만남’은 2018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6위를 차지한 ‘레스토랑 네루아(Nerua restaurant)’의 호세안 알리하(Chef Josean Alija) 셰프의 주도 하에 물의 생성 과정을 예술적으로 재해석한 산펠레그리노 스페셜 에디션 ‘물의 여정(The Journey of Water)’ 라벨을 최초로 공개하고, 이에 대한 상세한 해석과 함께하는 특별한 미식의 경험으로 진행됐다. 

산펠레그리노의 디자인 스페셜 에디션 ‘물의 여정’은 산펠레그리노가 세계적인 건축가·디자이너이자 아트 디렉터인 줄리오 카펠리니와 협업, 차세대 디자인 업계를 대표할 신진 디자이너를 선정해 2018년 선보인 독특하고 감각적인 보틀 디자인이다. 카펠리니의 예술적인 감각와 다양한 출신의 세 디자이너가 산펠레그리노 브랜드의 상징적 요소를 재해석하는 동시에 각기 특색 있는 작품을 디자인했다. 스페셜 에디션 라벨이 부착된 제품은 전 세계 유수 레스토랑·호텔과 카펠리니의 디자인 쇼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특별 수상과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전체 명단을 포함, 2018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물의 여정’을 담은 디자이너 에디션에 대한 정보는 관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김하늘기자 skyline@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