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차 트렌드를 한자리에서, 2018 명원세계차박람회 8월 개최

승인2018.07.26 16:15:12

2018 명원세계차박람회가 8월 2일(목)부터 5일(일)까지 코엑스 B홀에서 개최된다.

한국 차 산업계에 디자인 바람이 불고 있다. 차 산업계 역시 전통을 계승하면서 대중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디자인 개발에 분주하다. 

명원문화재단은 지난 2월 제1회 대한민국 차 패키지 디자인대회를 개최했다. 첫 디자인대회 및 전시를 개최하며 명원문화재단 김의정 이사장은 “차 패키지 디자인은 우리 차 제품의 우수성과 차별성을 드러내면서 차(茶) 생산지의 천연적 환경과 전통, 다양성을 상징하는 것으로 국내와 세계 소비자에게 한국의 차를 어필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회에는 67점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1, 2차 심사를 거쳐 총27점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으로 선정된 ‘해윰(김혜원, 석별해, 송보민)’은 밤하늘을 수놓는 별빛에 착안한 디자인에 슬림한 박스 형태와 파우치 형식의 개폐 구조로 현대적이고 우아한 느낌을 살렸다는 평을 받았다. 금상 수상작인 ‘하루의 온기(구진희, 김진희, 유채은)’는 차를 마셨을 때 느껴지는 여유를 계절의 변화를 담은 일러스트로 표현해 이목을 끌었다. 은상 ‘덖음차: 청온(김은별)’은 차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4개의 그림과 설명으로 표현해 차 제작에 들어가는 정성을 알린 것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대회 심사위원장인 강연미 국민대 교수는 “선정작들에는 한국 차의 고유한 정체성과 현대적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여 경쟁력 있는 패키지 디자인을 개발하기 위한 진지한 노력의 흔적이 배어있다”고 평가했다. 

2일 오후 2시에 제1회 대한민국 차 패키지 디자인대회 시상식을 통해 수상자들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또한 1995년부터 시작되어 2018년까지 총 61명에게 시상되어 온 유서 깊은 시상식인 제23회 국제차문화대전 시상식도 함께 진행되어 차문화 공로자들을 치하한다. 

또한, 중국차, 홍차, 녹차 등 세계의 주요 찻자리를 세팅하고 체험할 수 있는 ‘월드티아트콘테스트’가 3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각국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찻자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큰 호응을 끌 것으로 보인다. 윌드티 클래스로 대만의 4대 입상차 즉 문산포종차, 동방미인차, 목책철관음차, 동정오룡차를 맛볼 수 있는 시음행사도 매일 오전, 오후에 펼쳐진다. 

▲ 2017명원세계차박람회 국제차문화대전 <사진=명원문화재단>

8월 3일 오후 1시 30분부터 열리는 ‘월드 티 심포지엄’은 독일, 한국, 스리랑카, 중국의 차 전문가들의 특강을 듣는 자리다. 특히 독일차위원회 맥시밀리안 위틱 위원장은 한국에서 최초로 자국의 차 문화와 산업을 소개키로 해 관심이 집중된다. 독일의 함부르크 항구는 유럽 대륙 전체 차 수입 양의 절반 이상이 오가는 유럽 차 무역의 허브다. 위틱 위원장은 이러한 독일 차 시장의 지리적, 문화적 현황과 동향을 발표해 낯선 지역의 문화에 대한 국내 차인들의 호기심을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실론티’의 본고장인 스리랑카에서는 티보드 위원회 아누라 시리와드하나 위원장이 ‘스리랑카 차의 특징’을 발표한다. 스리랑카 7개 지역에서 생산되어 각기 다른 맛과 향을 뽐내는 실론티를 소개하고, 실론티의 제조 과정과 등급을 알림으로서 더욱 풍성한 차 생활을 함유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한 실론티 특유의 라이언 로고 활용 방안을 소개함으로써 국내 차들의 브랜드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한국에서는 유양석 한국차학회 부회장이 ‘세계 차 산업 현황’을, 중국에서는 중국농업국제합작촉진회 차산업위원회 웨이유 비서장이 ‘중국 차산업의 발전추세’를 주제로 강의한다. 

▲ 2018명원세계차박람회서 진행될 녹차만들기(차덖음) 체험 <사진=명원문화재단>

세계 차 뿐 아니라 한국 전통차의 선두주자인 보성군이 직접 참여한 보성녹차 시음관도 운영한다. 행사 기간 중 보성녹차와 아이스 녹차를 맛보이고, 백록다원, 보성제다, 보림제다, 녹차식품개발원이 만든 건강기능차를 전시한다. 

일반 가정이나 매장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제다 체험도 가능하다. 차 덖음 체험부스를 설치해 온 가족이 녹차가 만들어진 과정을 생생히 지켜보고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또 8월 3일 오후 4시에는 뜨거운 여름더위를 식혀줄 아이스티 퍼포먼스가 진행되는데 한국 아이스티, 아이스티 펀치, 루이보스 프라푸치노 등 다양한 아이스티 만드는 법을 공유한다. 

차 입문자에게도 전문가에게도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명원세계차박람회는 올여름 무더위를 잊게 할 특별한 행사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만큼 다년간의 노하우와 특색이 녹아있으며, 국내외 147개 부스가 참여해 한국 및 세계 차산업 현황과 트랜드를 확인할 수 있다. 

차 뿐만 아니라 영화와 음악 팬을 위한 가을 개봉 예정작 ‘체실비치에서’ 사운드트랙 CD와 차나무를 선착순으로 받을 수 있는 다양한 기념품 증정행사도 매일 진행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이동규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