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못 팔린 '프랑스 와인', 손소독제로 재증류 확정

승인2020.06.08 15:25:31
▲ 코로나19 여파로 팔리지 못한 프랑스 와인들이 '손소독제'로 재증류된다. <사진=Pexels>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와인 판매량이 감소함에 따라, 프랑스의 와인 생산자들은 자신의 팔리지 않은 와인을 에탄올과 손소독제로 재증류할 예정이다.

프랑스 농수산업진흥공사(FranceAgriMer)는 지난 4월, 코로나19 위기 동안 와인 판매량이 급감해 약 300만 헥타르에 달하는 잉여 와인을 재증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지난 5일, 정부가 공식적인 재증류를 허가함에 따라 프랑스 전역의 33개 증류소들은 200만L에 달하는 와인을 에탄올과 손소독제로 만들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조치는 EU의 자금 지원을 받게 되며, 빈트너들은 6월 19일까지 미판매 와인 재고 중 얼만큼의 양을 증류하고 싶은지 명시해 신청해야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알코올들은 제약, 의료, 화장품 산업에서 사용할 손 소독제 생산에 사용된다.

와인 제조사들은 AOC 와인은 1L당 78유로(한화 약 10만 6천 원), 원산지 지정 호칭이 없는 와인에 대해서는 58유로(한화 약 7만 8,870원)씩 지원금을 지급받는다.

한편, 프랑스의 와인 제조사들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25% 관세 부과 및 코로나19 대유행의 후폭풍으로 매출이 금감했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징벌적 25% 관세를 도입한 이후, 미국으로의 와인 수출은 절반으로 줄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