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틀샤크, 식탁 위에 봄 기운 소환하는 화이트 와인 추천

승인2021.03.18 10:45:07

개구리가 잠에서 깬다는 경칩(驚蟄)을 지나 낮이 길어지기 시작하는 춘분(春分)이 코앞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더 춥고 길게 느껴지던 겨울도 끝이 나고 어느새 봄이 우리를 찾아왔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만큼 올해는 성큼 다가온 봄 기운처럼 새로운 희망을 품을 수 있을 것 같다. 미국 캘리포니아 소노마 카운티 지역 프리미엄 부티크 와인 전문 수입사 보틀샤크는 어느새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온 봄 기운을 물씬 느낄 수 있는 상큼 발랄한 화이트 와인을 추천한다.

▲ 웨스트+와일더(West+Wilder) 화이트 캔 와인과 스파클링 화이트 캔 와인 <사진=보틀샤크>

보틀샤크가 추천하는 첫 번째 화이트 와인은 웨스트+와일더(West+Wilder)에서 생산된 캔 와인이다. 매튜 앨런(Matthew Allan)과 케니 로치포드(Kenny Rochford)의 프로젝트로 탄생한 웨스트+와일더는 와인전문매체 'Wine Spectator'에서 ‘세계 최고의 캔 와인 1위’로 평가받은 바 있다. 품질, 접근성, 책임감 등 까다로운 조건을 통과한 최상의 와인으로, 리츠칼튼(The Ritz-Carlton)과 같은 고급 호텔을 비롯해 최고의 골프 코스로 불리는 페블비치 골프링크(Pebble Beach Golf Links) 등 프리미엄 리조트 등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웨스트+와일더 화이트 캔 와인은 상쾌하고 깔끔한 맛으로 와인애호가들의 구미를 자극한다. 일반적으로 생선이나 해산물과 곁들여도 좋지만 상큼한 샐러드나 크림 파스타, 버섯 리조또 같은 담백한 음식과도 궁합이 좋다. 꽃을 수놓은 패키지에서부터 봄 기운이 물씬 묻어나는 화이트 와인이다. 캔이라 가벼운 피크닉이나 골프, 캠핑, 산책 등에서 편리하게 마실 수 있다.

보틀샤크가 엄선한 두 번째 와인은 웨스트+와일더의 스파클링 화이트 캔 와인이다. 가벼운 탄산 기포를 가미한 화이트 와인이라 마시는 내내 생동감을 느낄 수 있다. 그뤼너 벨트리너와 리슬링의 미세한 향기가 맛을 더해 주며, 산미의 밸런스가 좋아 마시는 것 자체가 즐거운 와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부담스럽지 않은 탄산 기포가 봄의 전령처럼 식탁 위에 즐거움을 선사한다.

소믈리에타임즈 김동열 기자 feeeelin@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