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전령 벚꽃처럼 화사한 '레드 와인' 열전

승인2021.03.26 09:00:32

지난 주 토요일 춘분(春分)을 기점으로 봄의 전령으로 꼽히는 개나리, 목련, 벚꽃 등 다양한 봄꽃들이 전국을 곱게 물들이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소노마 카운티 지역 프리미엄 부티크 와인 전문 수입사 보틀샤크는 따스한 봄을 느낄 수 있는 우아하고 화사한 레드 와인을 추천한다.

▲ 마리에따(Marietta) 와이너리의 올드 바인 레드(Old Vine Red 이하 OVR)과 아르메(Armé Cabernet Sauvignon) <사진=보틀샤크>

보틀샤크가 추천하는 첫 번째 레드 와인은 마리에따(Marietta) 와이너리의 올드 바인 레드(Old Vine Red 이하 OVR)이다. 1982년에 여러 품종과 빈티지 제품의 조합으로 탄생된 OVR은 현재까지도 레드 블랜드의 대명사로 평가받고 있다. 풍부한 과일 향과 스파이스한 흑연향을 담고 있는 미디엄 바디의 레드 와인으로 깊고 진한 풍미를 경험할 수 있다. 우아하면서도 세련된 맛과 향이 봄의 전령인 벚꽃을 연상시키는 와인이다.

보틀샤크가 엄선한 두 번째 와인 역시 마리에따 와이너리에서 생산된 아르메(Armé Cabernet Sauvignon)이다. 아르메는 ‘2020 대한민국 주류대상’ 와인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국내에서도 그 진가를 인정받았다. 블랙 체리와 라벤더 향이 깊고 강렬한 풍미를 자아내는 신선도 높은 레드 와인으로 숲을 닮은 흙 내음과 민트, 허브 등 독특한 향과 매력을 담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산 카베르네 소비뇽 중 가격 대비 최고의 만족도를 자랑하는 와인으로 유명하다.

▲ 웨스트+와일더 카베르네 소비뇽(West+Wilder Cabernet Sauvignon)’ <사진=보틀샤크>

벚꽃처럼 우아하면서도 화사한 마지막 추천 레드 와인은 웨스트+와일더 카베르네 소비뇽(West+Wilder Cabernet Sauvignon)’이다. 지난 1월 국내에 처음 선보인 ‘웨스트+와일더 카베르네 소비뇽’은 베이킹 스파이스를 가미한 말린 허브, 까씨스(Cassis 까막까치밥나무 열매)와 풍부한 과일 향을 지닌 레드 와인이다. 산뜻하면서도 향기로운 체리와 블랙 베리의 풍미가 특유의 산미와 어우러져 마시는 내내 즐거움을 선사한다.

데이비드 김(David Kim) 보틀샤크 대표는 “제주도와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에 봄꽃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며 “보틀샤크가 추천드리는 우아하고 화사한 레드 와인과 함께 우리의 일상에도 아름다운 희망이 이야기들이 피어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