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지구의 날, "수입산 과일·채소 식단이 현지 생산 육류 식단보다 온실가스 효과적 감소"

승인2021.04.22 15:22:34
▲ 기후변화 대응 실천에 대한 인식이 가장 높은 나라는 페루로 나타났으며 한국은 30개국 가운데 하위권에 자리했다. <사진=입소스>

입소스(Ipsos)는 4월 22일 세계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 관련 인식의 위험(Perils of Perception) 설문 조사 결과를 이날 공개했다. 조사는 전 세계 30개국, 성인 2만1000여명 대상으로 2월 19일부터 3월 5일까지 진행됐다.

조사에 따르면 세계인 10명 가운데 7명(69%)은 환경,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어떤 행동을 실천해야 하는지 이해하고 있다.

▲ 기후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개인적 실천 행동은 ‘포장재 줄이기(52%)’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사진=입소스>

기후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개인적 실천에 대한 응답을 살펴보면 ‘포장재 줄이기’(52%)가 가장 높았으며 ‘구매 품목 줄이기 또는 내구성이 좋은 제품 구매’(46%), ‘에너지 고효율 조리 기구 및 깨끗한 연료 사용’(46%)이 뒤를 이었다. 이는 주택 보수·개조 공사가 기후 변화 대응에 더 효과적이라는 현실과 다소 간극이 느껴지는 인식이다.환경친화적 식단에 대한 인식을 살펴보면 응답자 10명 가운데 6명(57%)은 현지에서 생산된 육류·유제품 식단이 수입 과일·채소를 포함한 채식 식단(20%)보다 개인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데 더 효과적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수입 과일·채소를 포함한 채식 식단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

▲ 응답자 10명 가운데 6명은 현지에서 생산된 육류 식단이 수입 과일, 채소 식단보다 환경 친화적이라고 인식했다. <사진=입소스>

현지 생산 육류와 유제품 식단이 환경친화적이라고 잘못 인식한 국가는 '헝가리(77%)'가 1위를 차지했으며 '스위스(73%)', '프랑스(70%)'가 뒤를 이었다. 반면, 일부 수입 과일·채소를 포함한 채식 식단을 환경친화적이라고 응답한 국가는 '인도(47%)'가 1위로 나타났다.

소고기 버거 1개를 만들 때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량을 자동차 주행 거리와 비교한 질문은 10명 가운데 9명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국제에너지기구의 차량 효율성 데이터에 따르면 소고기 버거 1개의 탄소 배출량은 자동차가 38~119㎞를 주행할 때 나오는 탄소 배출량과 비슷하다.

입소스는 전 세계가 친환경적 가치를 내세우고 지속 가능성에 주목하면서 환경 보호 실천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조사는 인식과 현실의 차이를 확실히 드러낸다고 설명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