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철의 와인이야기] 포도의 왕

승인2021.06.22 12:04:23
▲ NICOLAS-ALEXANDRE DE SÉGUR <사진=Château Latour>

오늘날 어떤 사람이 보르도에 샤토 ‘라피트’, ‘라투르’, ‘무통’, ‘퐁테 카네’, ‘다르마이야크’, ‘몽로스’, ‘칼롱 세귀르’를 소유하고 있다면 어떤 반응이 나올까? 18세기 프랑스에 실제로 이런 사람이 있었다.

‘니콜라 알렉산드르 세귀르(Nicolas-Alexandre Ségur, 1697-1755)’란 사람으로 흔히 마르키스 드 세귀르(Marquis de Ségur)로 우리에게 더 알려진 사람이다. 그는 아버지의 ‘샤토 라피트’와 어머니의 ‘샤토 라투르’를 물려받았으며, 1718년 ‘무통’을 구입하는데 이 무통 포도밭이 나중에 ‘샤토 무통’과 ‘퐁테 카네’와 ‘다르마이야크’가 된다. 그리고 같은 해 결혼할 때 신부가 ‘칼롱’을 가져오는데, 이 포도밭은 후에 생테스테프의 ‘칼롱 세귀르’와 ‘몽로스’가 된다.

보르도 최고의 부자로, 1720년대 초 그는 루이 15세의 왕실에 라피트와 라투르를 소개하였고, 루이 15세의 애첩 퐁파두르부인이 그 애호가가 된다. 그래서 루이 15세는 그를 ‘포도의 왕’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러나 그는 “나는 라피트와 라투르를 만들지만, 나의 마음은 칼롱에 있다.”라고 할 정도로 ‘칼롱’에 대한 애착이 강했었다. - 보르도 전설(제인 앤슨 지음, 박원숙 옮김, 가산출판사)

고려대학교 농화학과, 동 대학원 발효화학전공(농학석사), 캘리포니아 주립대학(Freesno) 와인양조학과를 수료했다. 수석농산 와인메이커이자 현재 김준철와인스쿨 원장, 한국와인협회 회장으로 각종 주류 품평회 심사위원 등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칼럼니스트 김준철 winespirit1@naver.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