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 선호하는 이상적인 동료의 MBTI는? "ISTP형이 최고, ESFP형은 글쎄…’

승인2021.08.17 11:21:33
▲ 직장인 대상 MBTI 인식 및 협업하기 좋은 동료의 성격유형 조사 인포그래픽 <사진=인크루트>

자가 성격 진단법인 ‘MBTI’가 유행이다. 자신의 성격유형을 스스로 측정할 수 있는 이 검사는 요즘 자기소개뿐만 아니라 기업의 직무적합검사와 워크숍 등 다방면으로 활용되고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직장인 870명에게 MBTI에 대한 신뢰도와 이상적인 동료의 MBTI, 회사 내 동료 MBTI 공개 찬반 여부 등 관련 의견을 물어봤다.

먼저, MBTI가 자신의 실제 성격과 일치하는지 물었다. 그 결과, ’그렇다’가 81.7%로 MBTI 결과가 실제 성격과 일치한다는 답변을 내놨다. ‘아니다’라는 응답은 18.3%였다.

그렇다면, 자신이 생각하는 가장 협업하고 싶은 동료의 MBTI는 무엇인지 질문했다. 1위는 13.5%를 득표한 ‘ISTP-만능재주꾼’이었다. 이어, ‘INTJ-용의주도한 전략가(9.5%)’, ‘ISTJ-청렴결백한 논리주의자(9.0%)’, ‘ESFJ-사교적인 외교관(8.9%)’, ‘INFP-열정적인 중재자(8.7%)’로 결과가 나왔다.

가장 이상적인 동료의 MBTI로 ‘ISTP’를 꼽은 이유(중복응답)로는 조직에 잘 융화될 것 같아서(58.0%)와 성실한 이미지(52.7%)를 대표로 꼽았다. 실제, ‘ISTP’는 감정 기복이 적고 차분한 성향으로 알려져 조직생활에 무리 없이 잘 적응한다는 점을 응답자가 최우선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응답자가 선정한 협업이 부담스러운 동료의 MBTI 1위는 ‘ESFP-자유로운 영혼의 연예인(18.8%)’이었다. 이어, ‘ENTP-뜨거운 논쟁을 즐기는 변론가(18.5%)’, ‘ESTJ-엄격한 관리자(16.4%)’,  ‘ISTJ-청렴결백한 논리주의자(8.7%)’, ‘INTP-논리적인 사색가(6.8%)’ 순이었다.

협업하기 부담스러운 동료의 MBTI로 ‘ESFP’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중복응답)는 직장생활과 맞지 않는 성격(45.2%)이었다. ‘ESFP’가 자유로운 영혼의 연예인이라고 수식되는 만큼 체계와 조직력을 중시하는 직장생활과는 맞지 않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직장인에게 태도를 분별할 수 있는 지표인 내향형(I)과 외향형(E) 중 어떤 성향의 동료를 더 선호하는지 물어봤다. 그 결과, 총 응답자 중 60.9%는 외향형(E)보다 내향형(I)을 더 선호했다. 이는 직무별 선호 MBTI를 교차 분석한 결과에서도 유사하게 나타났는데 17개의 직무에서 3개를 제외한 14개가 이 내향형(I)에 집중됐다. 대외적인 업무가 많아 외향적인 성격을 선호하는 영업·판매·매장관리 직무 역시 내향형(I) 비율이 높았다. 외향형(E)이 많았던 3개 직무는 ‘고객상담’, ‘건설·건축·토목·환경’, ‘미디어·문화·스포츠’였다.

추가로, 자신이 공적일 때와 사적일 때의 MBTI가 다른지 질문했는데 응답한 직장인 중 과반인 74.8%는 ‘다르다’라고 답했다.

상황에 따라 다른 성격유형을 보이는 이유(중복응답)를 들어봤다. ‘조직에 잘 융화되기 위해서 스스로 노력(54.4%)’이라는 이유가 가장 많았고, ‘회사가 요구하는 역할 때문에(40.2%)’, ‘업무를 잘하기 위해서(28.8%)’, ‘직급 상승에 따른 책임의식(24.3%)’ 등 주된 이유는 안정적인 회사생활을 위해 본인 고유의 성격을 드러내지 않거나 일부러 바꾸기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마지막으로, ‘회사에 MBTI 공유 문화가 조성된다면’ 어떨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중 61.2%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반대하는 이유(중복응답)는 ‘MBTI로 동료에 대한 선입견이 생길 수 있다(76.6%)’가 가장 많았고, ‘MBTI와 업무 능력은 별개(55.4%)’를 다음으로 꼽는 등 사내 MBTI 공유 문화가 자칫 업무 분위기에 해가 될 수 있음을 우려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8월 4일부터 8월 8일까지 닷새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48%이다.

한편, MBTI(Myers-Briggs-Type Indicator)란 자가 성격 진단법으로 사람의 성격유형을 측정하기 위해 캐서린 C.브릭스와 그의 딸 이사벨 브릭스 마이어스가 개발한 검사이다. MBTI에서는 두 개의 태도 지표인 외향(E)-내향(I), 판단(J)-인식(P)과 두 개의 기능 지표인 감각(S)-직관(N), 사고(T)-감정(F)에 대한 선호도를 밝혀 4개의 문자로 된 개인 성격유형을 알려준다. MBTI를 통해 도출 가능한 성격유형은 총 16가지이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