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여행] 아름다운 남국의 파라다이스 '외도 보타니아'

인간이 자연과 함께 만들어 낸 예술품, 낭만과 사색의 공간, 예술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공간
승인2017.02.17 17:14:22

외도 보타니아는 깨끗하고 푸른 남해 바다와 경관이 수려하기로 이름난 한려해상국립공원 안에 위치하고 있는 해상공원(조경 식물원)이다.

지중해의 어느 한 해변도시를 옮겨 놓은 듯한 이국적인 모습의 건물과 조경으로 예쁘게 꾸며져 있는 외도 보타니아는 1969년부터 한 부부(이창호, 최호숙)의 애틋한 정성과 지극한 자연 사랑으로 45여 년 간 쉬지 않고 가꾸어낸 산물이다.

외도 보타니아는 거제도에 인접해 있는 60여 개 섬 중의 하나로 거제도와 4km 정도 떨어져 있으며, 섬이라는 지리적 여건에도 불구하고 물이 풍부하고 기후가 온난하며, 강우량이 많아서 여러 가지 난대 및 열대성 식물이 자라기 쉽고, 푸르고 맑은 바다에 둘러싸여 있는 데다가 거제도, 해금강, 홍도, 대마도 등을 관망할 수 있는 전망이 그 아름다움을 더해 주는 곳이다.

1995년 4월 15일 외도 자연농원이란 이름으로 개원한지 불과 2년 만에 연간 1백만 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찾아주시는 관광의 명소로 자리매김했고, 한국 관광공사뿐만 아니라 네티즌에 의해 한국의 최고 관광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외도는 전 면적이 43,861평으로 멀리서 보기에는 하나의 섬 같지만, 동도와 서도로 나누어져 있으며, 서도에 약 만여 평 가량의 식물원과 편의 시설이 조성되어 있으며, 동도는 현재 자연 생태를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

1971년에 당시 통영군 용남면과 거제군 사등면 사이의 견내량해를 잇는 거제대교가 세워졌다. 이 교량의 등장으로 인해 거제도는 섬 신세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큰 섬인 거제도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을 동부와 남부에 끼고 있어 사철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한다.

▲ 외도 보타니나 투어 지도  <사진=외도 보타니아>
▲ 인간이 자연과 함께 만들어 낸 예술품, 낭만과 사색의 공간, 예술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공간 <자료 = oedobotania.com>

외도는 섬 전체의 2/3 크기의 주섬과 나머지 작은섬 그리고 더 작은 바위섬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 곳에는 늘푸른 840여 종의 아열대 식물과 조각공원, 유럽풍 정원 등 이국적 자연 풍경이 어우러진 국내 유일의 해상농원으로서 아름다운 환상의 섬으로 동양의 하와이라 불리기도 한다. 섬을 가득 메운 진한 꽃향기에 취해 내려다 본 해금강의 절경과 남해의 푸르디 푸른 바다, 그 상큼한 바다 내음을 맡으며 프랑스식 정원의 벤치에 앉아 조용히 흐르는 음악 소리에 귀 기울이면 그것은 또 다른 세상이다.

외보 보타니아에 가기위해서는 육로와 항공로를 이용하여 거제도에 도착한후에 유람선을 이용하여야 함으로, 관련 교통편 및 자세한 사항은 외도 보타니아(055 681 4541)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