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 원어치의 고급 와인이 망가졌다" 경매를 위한 와인 '열 노출'로 판매 불가

승인2020.06.01 08:10:12
▲ 4억 원에 달하는 고급 와인들이 운송 과정 중의 실수로 판매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다.

와인애호가라면 탐날 정도로 멋진 와인을 산 후, 와인 냉장고 혹은 셀러로 향해 마실 때까지 완벽한 온도로 보관한다. 하지만 그 와인은 프랑스, 아르헨티나, 뉴질랜드 등 엄청난 거리를 이동해 왔으며, 이 와인이 우리 집에 도착하기까지의 운송 과정은 어떠했는지 잘 모를 것이다. 한 와인 판매업체는 이 운송 과정의 피해를 고스란히 느꼈으며, 이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유는 바로 ‘와인이 조리(Cooking)되었다는 것’이다.

음식전문매체 푸드앤와인지에 따르면 작년 6월, 뉴욕의 경매업체 자키스(Zachys)는 판매를 위한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온 995병의 와인을 받았는데, 와인들은 모두 ‘조리된’ 즉 열 노출로 인해 팔 수 없을 정도의 상태로 도착했다. 이 와인들의 가격은 모두 합쳐 약 40만 달러(한화 약 4억 9,500만 원) 상당이다.

자키스의 보험회사 연방보험회사(Federal Insurance Company)에 따르면 “피고인들의 운송, 취급 및 보관 과정에서 와인이 들어있던 화물은 과도한 온도의 노출로 인해 와인의 유통, 판매 및 최종 사용 사용에 부적합한 상태가 되었다”라고 말하며 운송을 담당했던 코노이셔국제물류센터 Connoisseur International Distribution)와 스칸디나비안에어라인스(Scandinavian Airlines System)로부터 피해금 397,177달러를 회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키스의 대표 제프 자카리아(Jeff Zacharia)는 이 와인들은 경매에 내놓을 계획이었다고 말하며 와인이 잘못되었다는 건 쉽게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와인을 육안으로 검사하고, 온도 검사를 진행한다”라고 말하며 “전체 경로에 걸쳐 온도 추적기를 살펴보는 것도 포함된다. 이것들을 검토했을 때 우리는 와인들이 높은 수준의 열을 받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코노이셔국제물류센터 측은 “자키스의 보험사는 단 한 번도 연락을 취하지 않았고, 그들에게 이메일을 보냈을 때 답장을 받지 못했다”라고 말하며 “우리는 우리 변호사와 보험사는 어떠한 정식 소송도 단호하게 변호하겠다고 조언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자키스는 자사의 보험사에 이번 손실을 보상 받았으며, 소송 자체는 자키스의 보험사와 유통을 담당했던 업체의 소송이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