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북에 도전하는 ‘세계에서 가장 매운 맥주’

승인2021.03.17 09:10:54
▲ 캐롤라이나 리퍼 고추 500개를 넣고 만든 '시그널 원 2.0' 맥주 <사진=Maltese Brewing Company>

미국 버지니아에 위치한 몰티즈브루잉컴퍼니(Maltese Brewing Company)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매운 ‘IPA 맥주’를 기네스북에 인증받고자 한다.

현재 기네스 세계 기록 목록에는 수십 개의 맥주와 관련된 기록들이 포함되어 있다. 기네스의 양조장 경영자들이 ‘기네스북’에 대한 아이디어를 생각해 냈기 때문에 크게 놀랄 일은 아니다. 현재 기네스북에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맥주’, ‘가장 큰 맥주잔’, ‘가장 큰 맥주병’ 등이 기록되어 있지만, 아직 ‘세계에서 가장 매운 맥주’는 없는 상황이다. 이에 몰티즈브루잉컴퍼니는 새로운 기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한다.

양조장의 공동소유주 로이 패리쉬(Roy Parrish)에 따르면 현재 몰티즈브루잉컴퍼니는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로 알려진 ‘캐롤라이너 리퍼 고추’ 500개가 들어간 ‘시그널 원 2.0(Signal One 2.0)’을 생산하고 있다.

시그널 원 2.0 맥주가 얼마나 매운지 확인하기 위해 메리 워싱턴 대학교(Mary Washington University)과 함께 힘을 합쳐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데, 고추에 ‘매운맛’을 가하는 두 가지 화학물질인 캡사이신과 다이하이드로캡사이신 농도를 측정하고 있다. 최종 결과는 약 3월 말에 나올 예정이다.

현재 몰티즈브루잉컴퍼니는 ‘시그널 2.0 챌린지’를 개최하고 있으며, 300ml의 시그널 2.0 맥주를 10분안에 마셔야 한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