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넬대학교 연구팀, 와인 생산 후 남은 '포도찌꺼기'의 건강상 이점에 주목

승인2021.10.26 16:54:24
▲ 와인 생산 후 남은 포도찌꺼기 <사진=Wikimedia>

새로운 과학 연구에 따르면 와인 생산 후 남은 재료들은 장 건강과 관련된 큰 영양상의 이점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코넬 대학의 연구원들은 ‘포도찌꺼기(Pomace)’가 인간의 장과 위에 건강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유익한 분자 화합물을 포함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농업생명과학대학 식품과학부 부교수 엘라드 타코(Elad Tako)는 사이언스데일리 연구 저널을 통해 “와인 제조 후 남은 부산물은 중요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하며 “만약 우리가 포도찌꺼기의 주요 화합물을 추출하거나 음식으로 만들기 위한 식재료로 사용할 수 있다면, 건강상의 이점이 입증된 매우 지속가능한 영양 화합물의 원천이 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의 일환으로, 연구팀은 많은 와이너리가 위치한 뉴욕의 핑거 레이크 지역에서 전형적으로 남겨지는 레드 품종을 선별했다. 포도 및 포도 관련 제품의 실질적인 건강상의 이점과 연관 짓기 위해 와인 포도인 비티스 비니페라(Vitis Vinifera) 및 콩코드 포도인 비티스 라브루스카나(Vitis Labruscana) 그리고 이종 잡종 포도를 사용했다.

타코 교수는 “연구팀은 폴리페놀을 사용하여 작업해 왔으며, 레드와인의 레스베라트롤과 같은 생리활성 화합물이 혈관 및 기타 건강상의 이점을 갖는다는 이전 연구에 흥미를 느꼈었다”라고 밝혔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