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시애틀에서 ‘재사용 커피컵' 대여 서비스 테스트

승인2021.04.11 11:18:00
▲ Borrow A Cup 프로그램 <사진=Starbucks>

스타벅스는 현재 본사가 있는 지역인 시애틀에서 ‘컵 대여 프로그램’을 시험하고 있다.

일회용 커피잔은 엄청난 낭비의 원천이다. 이에 스타벅스는 지난 2018년, 더 지속가능한 컵을 찾기 위해 ‘넥스트젠 컵 챌린지(NextGen Cup Challenge)’를 열어 재활용이 가능한 컵, 퇴비로 만든 컵 그리고 재사용 가능한 컵과 같은 아이디어를 모으기 시작했다.

지난 6일, 스타벅스는 시애틀 지역의 다섯 군데 매장에서 새롭게 시험되는 친환경 컵 프로그램을 발표했는데, 바로 ‘Borrow A Cup’ 프로그램이다.

매장에 방문한 손님들은 새롭게 디자인된 재사용이 가능한 컵에 1달러의 환불 가능한 보증금을 지불하여 주문할 수 있다. 컵을 반납할 준비가 되면 고객은 간단한 스캔 과정을 통해 매장 내 비접촉식 반환 키오스크에 보관할 수 있으며, 손님들은 1달러 스타벅스 리워드와 10개의 보너스 스타를 받게 된다.

▲ 고객들은 반환이 가능한 1달러의 보증금을 내고 컵을 대여받을 수 있다. <사진=Starbucks>

이렇게 반납된 컵은 Go Box라는 회사가 컵을 모아 청소하고 소독을 실시한 뒤, 48시간 이내에 다시 꺼내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Go Box의 CEO인 조슬린 가우디 쿼렐(Jocelyn Gaudi Quarrell)은 발표를 통해 “Go Box는 2010년 출시 이후 음식과 음료가 갈 수 있도록 재사용 가능한 포장을 확장할 수 있는 체계적인 프로세스와 인프라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이번에 스타벅스와 파트너십을 맺으며 Borrow A Cup 프로그램이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음료에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선택임을 보증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전했다.

스타벅스의 지속가능경영 책임자 마이클 코보리(Michael Kobori)는 “재활용을 촉진하는 것은 2030년까지 폐기물을 50% 줄이겠다는 스타벅스의 중요한 부분이다”라고 말하며 “우리는 인간과 지구 보건의 상호의존성을 이해하고 있으며, 일회용 컵 낭비를 줄이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고 믿고 있다. 앞으로 순환 경제로의 전환을 이끌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