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분기 여행 트렌드... 국내-제주도, 해외-일본·베트남·홍콩

승인2019.04.22 10:24:42

글로벌 호텔 검색 엔진 호텔스컴바인이 올해 1분기 가장 인기 있었던 국내 및 해외 여행지와 호텔 순위를 발표했다. 국내는 제주도가 1위를 탈환했고, 특색 있는 호텔들이 관심을 끌었다. 해외의 경우, 부담 없이 떠날 수 있는 가까운 아시아 지역의 강세 속에 마카오가 새로운 인기 여행지로 떠올랐다.

국내 – 식지 않는 제주도의 인기

▲ 2019년 1분기 국내 도시 & 호텔 검색 순위 <자료=호텔스컴바인>

호텔스컴바인의 2019년 1분기 국내 도시 검색데이터에 따르면, 최고의 인기 국내 도시는 제주도였다. 제주도는 지난 하반기 1위였던 서울을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으며, 서울과 부산이 그 뒤를 이었다. 강릉은 지난 해보다 한 계단 오른 4위에 안착했다. 강원도의 인기는 지난 해부터 꾸준히 이어졌는데, 이번 1분기 역시 속초, 평창, 정선, 양양이 상위 20개 도시 내에 포함됐다.

국내 호텔부문에서는 강릉에 위치한 정동진 썬크루즈 리조트가 1위를 차지했다. 리조트 이름처럼 호화 유람선에 지어진 독특한 테마와 정동진 해변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랑하는 제주 신라 호텔은 지난 하반기 9위에서 올해 3위로 순위가 올랐다. 제주 신라 호텔에서는 글램핑, 와인 파티를 비롯해 어린이 투숙객을 위한 키즈 캐빈 등 다양한 실외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어 큰 인기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해외 – 4시간 이내로 떠날 수 있는 아시아 여행 열풍

▲ 2019년 1분기 해외 도시 & 호텔 검색 순위 <자료=호텔스컴바인>

해외의 경우 일본, 베트남, 홍콩 등 한국에서 4시간 내외로 도착할 수 있는 아시아 여행지가 인기를 보였다. 올해 1분기 역시 최고 인기 도시는 오사카였으며, 후쿠오카(2위), 도쿄(3위), 다낭(4위), 홍콩(7위), 타이베이(8위), 삿포로(10위) 등 단거리 여행지 7곳이 상위 10개 도시에 포함되며 인기를 입증했다.

호텔스컴바인은 1분기 해외호텔 순위에서 주목할 만한 호텔을 함께 소개했다. 10위를 차지한 온야도 노노 난바 내추럴 핫 스프링은 활기 넘치는 오사카 시내에서 여유롭게 온천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이 호텔은 전 구역이 다다미식 바닥으로 이루어져 있어 입구에 들어서는 순간 전통 료칸에 온 듯한 느낌을 준다.

▲ 쉐라톤 그랜드 마카오 호텔 코타이 센트럴 <사진=호텔스컴바인>

새로운 루키로 떠오른 마카오에서는 쉐라톤 그랜드 마카오 호텔 코타이 센트럴을 추천한다. 이 호텔은 가장 현대적이고 화려한 코타이 지역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나며, 마카오의 랜드마크인 에펠탑 조형물을 객실에서 바라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소믈리에타임즈 한상만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