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의 아이콘 블랙쉽(Black Sheep), 호주 와인 휴 해밀턴(Hugh Hamilton)

승인2019.12.05 13:52:13

지난 11월 호주와인 휴 해밀턴(Hugh Hamilton)의 한국에서의 첫 론칭 행사를 기념하여 오너 메리 해밀턴이 방한했다. 메리와 함께 휴 해밀턴 와인에 대해 알아보자.

휴 해밀턴(Hugh Hamilton)

휴 해밀턴은 1837년부터 현재까지 6대째 가족경영으로 운영되고 있는 와이너리로, 영국에서 낮에는 재단사, 밤에는 와인 판매상이었던 리차드 해밀턴(Richard Hamilton)이 1837년 가족들과 함께 호주 남부로 이민을 떠나면서 그 역사가 시작됐다. 휴 해밀턴은 현재 호주 남부의 맥라렌 베일(Mclaren Vale)에 위치한 것과 달리 처음에는 애들레이드(Adelaide) 근교에 포도나무를 심고 와인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사실 이때는 호주 남부에 와인을 생산할 수 있는 포도나무가 없었기에 리차드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사는 친구에게 부탁해 호주의 대표적인 품종인 쉬라즈(Shiraz)와 그르나슈(Grenache) 그리고 주정강화 와인을 생산할 수 있는 페드로 히메네즈(Pedro Ximenez)의 바인을 받아 남부 호주 최초로 와인을 생산하게 된다.
휴 해밀턴은 4대째에 이르러 와이너리 터전을 멕라렌 베일로 옮겼으며 지금은 5대째인 휴 해밀턴과 휴의 딸이자 6대 오너인 메리 해밀턴(Merry Hamailton)이 와이너리를 이끌고 있다.

휴 해밀턴의 철학, 블랙쉽(Black Sheep)

▲ 휴 해밀턴의 상징이자 심볼인 블랙쉽(Black Sheep)과 메리 해밀턴

휴 해밀턴(Hugh Hamilton)와인의 상징이자 심볼인 블랙쉽(Black Sheep-까만양)은 일반적인 것(양의 이미지를 생각할 때, 우리는 거의 하얀양을 떠올린다)과는 다른 특별하고 획기적인 아이디어로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와인메이킹에서부터 블렌딩에 이르기까지 휴 해밀턴만의 혁신적이고 창조적인 와인을 만든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휴 해밀턴의 빈야드
블랙쉽(Black Sheep) 정신과 함께 휴 해밀턴이 현재 와인을 생산하는 곳은 앞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멕라렌 베일에 위치해있다.

셀라 빈야드(Cellar Vineyard)

이 빈야드에서 자라는 쉬라즈로 만든 와인은 무게감이 굉장히 좋으며, 초콜렛, 커피등의 향이 매력적인 스타일의 와인이 생산된다. 숙성잠재력이 좋은 쉬라즈 와인과 올드바인 그르나슈를 재배한다.

처치 빈야드(Church Vineyard)

셀라 빈야드 동쪽에 위치하여 조금 더 따뜻한 기후를 가지고 있다. 와인에 스파이시한 캐릭터를 부여할 수 있으며 쉬라즈, 사페라비, 메를로, 템프라니요 생산한다.

블랙쉽 빈야드(Black Sheep)

이곳은 다른 두 곳의 빈야드 보다 고도가 높고 온도는 낮은 편이지만 좀 더 습하다. 이곳에서 생산된 쉬라즈에서 꽃향 , 향수등의 우아한 향이 전달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카베르네 쇼비뇽, 쉬라즈, 사페라비를 재배하고 있으며, 꽃 향과 같은 우아한 느낌의 캐릭터를 부여할 수 있다.

휴 해밀턴의 와인들
드라마 퀸 메소드 트레디션넬레(The Drama Queen Méthode Traditionnelle)

▲ 드라마 퀸 메소드 트레디션넬레(The Drama Queen Méthode Traditionnelle )

피노누아, 샤도네이, 피노 뫼니에를 블렌딩하여 만든 스파클링 와인.
플로럴한 향과 붉은 과실류의 아로마가 매력적이다.

다크 아트(Dark Art) 시리즈

▲ 휴 해밀턴의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블랙쉽(Black Sheep) 정신을 담은 다크 아트(Dark Art) 시리즈

블랙쉽의 의미가 녹아든 와인시리즈. 각 품종이 블렌딩된 비율에 따라서 와인 라벨 디자인의 심볼 개수가 달라질 수 있는 유니크한 와인이다.

▲ 에이전트 프로바케터(Agent Provocateur) 2018과 지킬 앤 하이드(Jekyll & Hyde) 2016

에이전트 프로바케터(Agent Provocateur) 2018
에이전트 프로바케터는 ‘불법적이고 허가받지 않은 일을 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불법'으로 간주할 정도의 그르나슈, 비오니에, 게뷔르츠트라미너 품종으로 특별한 블렌딩을 시도한 와인이다. 라벨 뒤를 보면 각 품종의 심볼을 확인할 수 있으며 에이전트 프로바케터는 그르나슈를 가장 많이 블렌딩하였다.
장미, 라스베리의 아로마와 함께 비오니에가 약간 스파이시한 풍미가 매력적이다.

지킬 앤 하이드(Jekyll & Hyde) 2016
쉬라즈와 비오니에가 블렌딩 된 와인. 마치 지킬 앤 하이드처럼 쉬라즈와 비오니에의 상반되는 캐릭터를 즐길 수 있다.

블랙쉽 정신, 블랙 블러드(Black Blood)

▲ 블랙 블러드(Black Blood) 시리즈. 포장에 각 쉬라즈가 자란 휴 해밀턴의 빈야드 테루아 모양을 형상화했다.

휴 해밀턴 와인을 생산하는 세 개의 빈야드에서 각각 생산되고 있는 쉬라즈로 만든 와인으로, 각 와인병을 싸고 있는 포장들은 포도를 재배한 떼루아를 형상화한 것이다. 각기 개성 넘치는 떼루아의 특징을 담은 Ⅰ(처치 빈야드), Ⅱ(셀라 빈야드)의 특별한 쉬라즈를 만나볼 수 있다.

리차드 해밀턴 헌정와인, 블러드라인 콜렉션(Bloodline Collection) 1837

▲ 리차드 해밀턴 헌정와인, 블러드라인 콜렉션(Bloodline Collection) 1837

휴 해밀턴 와인 180주년을 기념하여 1대 와인메이커 리차드 해밀턴을 기리며 만든 와인. 리차드가 영국에서 낮에는 재단사로 밤에는 와인 판매상을 했던 점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나무박스를 만들었다. 나무 상자의 나무판자 밑을 열어보면 세 병의 와인이 담겨 있는데, 이것은 리차드가 영국에서 재단사 일을 하며 살 때 밤에 몰래 와인을 들여오던 방법이었다. 또한, 코르크와 왁스로 병입을 하던 183년 전의 병 모양을 그대로 재연하며 ‘1837만의 특별한 와인병 디자인’이 탄생하게 됐다.

1837 페드로 히메네즈(Pedro Ximenez) NV

1837 라인 중 페드로 히메네즈는 주정강화 와인인 쉐리이다. 88년 전 빈티지가 포함된 와인으로 그 이후 매년 생산된 와인을 40여 년간 배럴에 채워 넣으며 만들어졌다. 1837년 당시 심어졌던 페드로 히메네즈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기에 이제는 더는 구할 수 없는 리미티드 에디션(Limited Edition) 와인이다.

아이콘 와인, 퓨어 블랙(Pure Black)

▲ 휴 해밀턴의 최고 아이콘 와인 퓨어 블랙(Pure Plack)

퓨어 블랙은 2004년 프로젝트를 시작해서 2010년 첫 빈티지를 생산했다.

최고 품질의 쉬라즈로 만든 수많은 배럴 중에 최고의 와인들을 골라 블렌딩하여 탄생됐다. 연간 2,400병 정도가 생산되는 휴 해밀턴 최상의 아이콘 와인이다.

▲ 도윤 기자와 메리 해밀턴

메리 해밀턴은 “휴 해밀톤 와인의 아이콘 와인은 단연 퓨어 블랙이다. 또한, 블랙 블러드 라인이나 다크 아트 시리즈 등 블랙쉽 정신을 이어 만든 특별한 와인들과 누구나 처음 접해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스칼리웨그 샤도네이(The Scallywag Chardonnay)나 빌런 까베르네 쇼비뇽(The Villain Cabernet Sauvignon)과 같은 플록 시리즈의 와인들까지 휴 해밀턴의 와인들은 굉장히 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한다.”고 전하며,

▲ 지난 11월 서울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호텔에서 '휴 해밀턴(Hugh Hamilton)' 론칭을 기념한 와인디너가 진행됐다. 휴 해밀턴의 6대 오너 메리 해밀턴이 와인을 시음하고 있다.

“서울과 전주에서 진행했던 디너에서 한국 와인애호가들의 와인에 대한 이해도와 와인을 대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를 통해 휴 해밀턴 와인을 알릴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

휴 해밀턴 와인에 대한 문의는 한산WnB(02-775-5671)로 하면 된다.

도윤 기자는 와인과 술에 관한 문화를 탐구하며, 재미있는 콘텐츠를 기획 및 제작하고 있다. 현재 유튜브 채널 '톡톡tv', 네이버 블로그 '와인톡톡의 Life&Style'과 인스타그램 @winetoktok을 운영하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도윤기자 winetoktok@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