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맥주 ‘1천만 리터 맥주’ 폐기 예정

승인2020.05.14 17:40:01
▲ 코로나19 여파로 소비되지 못한 1천만 리터 상당의 맥주가 폐기 될 예정이다. <사진=Pixabay>

프랑스 맥주 양조의 98%를 차지하고 있는 무역협회 브루어스 드 프랑스(Brassuers de France)는 1천만 리터에 달하는 맥주가 곧 폐기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무역기구는 지난 5일, “카페와 음식점, 관광활동 중단, 모든 축제와 박람회 취소 등으로 인해 통에 남아있는 맥주가 너무 오래되었다”라고 설명했는데 소규모 양조업자, 수제 맥주 및 전통 에일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들은 맥주를 만들 때 살균하지 않아 유통기한이 짧기 때문에 손해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저온살균된 맥주는 배송 후 약 3~4개월 동안 지속될 수 있지만, 전통 에일 및 살균되지 않은 맥주는 사용 기간이 6~9주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또한, 이런 맥주들의 특징은 홉향이 강하다는 것인데, 오래 보관할 시 맥주의 향과 맛이 사라지기 시작한다.

현재 프랑스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8주간의 봉쇄를 최근 마무리 지었고, 수백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다시 업무에 복귀하고 있다. 상점들의 문이 다시 열리고, 10명 이하의 모임은 허용된다. 단 카페와 레스토랑 같은 경우에는 6월에나 다시 영업을 시작할 수 있다.

환대 산업 장소들의 폐쇄는 프랑스 내 맥주 판매에 큰 영향을 미쳤는데, 브루어스 드 프랑스가 지난 4월 말, 300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재 프랑스 내 양조장 약 25%가 영업 부진으로 문을 닫은 상태로 나타났다. 또한, 술집과 음식점이 문을 닫았던 지난 3월 15일 이후 양조장의 70%가 코로나 이전 매출액의 50%가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으며, 프랑스 양조업자의 약 40%가 맥주 생산량을 60%나 줄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