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을 건강하게 맞이할 수 있는 '생활습관' 3가지

승인2020.12.31 10:00:37

신년을 맞이할 때마다, 우리는 새해 계획을 짜곤 한다. 언제나 작심삼일로 끝나는 경우가 많지만, 올해만큼은 한번 성공해보는 것이 어떨까?

‘Frontiers in Psychology’ 저널에서 발표된 최근 연구는 정신 건강과 생활 습관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그들은 뉴질랜드와 미국의 1,100명 이상의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수면, 신체 활동 그리고 그들이 먹는 것에 대한 습관에 대해 조사했다. 또한,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구통계, 사회경제적 지위, 건강 상태, 약물 및 알코올 사용과 같은 요소들을 고려했다.

연구진이 발견한 것은 수면의 질이 정신 건강의 가장 강력한 ‘예측 변수’라는 것이었다. 또한, 수면에 이어 신체 활동 및 과일과 채소 섭취가 그 뒤를 이었다.

01. 수면

연구에서는 8시간 미만과 12시간 이상의 수면을 한 사람들이 우울증과 낮은 행복감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적은 수면 시간을 비롯해 너무 과한 것도 좋지 않다는 것이다. 이러한 수면 습관을 개선하기 위해 ‘최소 취침 30분 전 휴대폰 화면을 끄기’, ‘자기 전에 카페인과 알코올 피하기’, ‘다음 날을 위한 일기 쓰기’, ‘잠자기 전 가벼운 스트레칭’ 등을 추천했다.

02. 운동

운동을 할 때, 몸의 엔도르핀을 방출하고, 단기적이거나 장기적인 행복의 감정을 발생시킬 수 있다. 연구에서는 실험 참가자들에게 30분 또는 그 이상 동안, 신체적으로 얼마나 많은 날을 활동하는지 물었다. 평균 응답은 일주일의 3일로 신체 활동의 부족이 우울증 증상과 웰빙에 그렇게 심오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지만, 증가된 신체 활동의 수준이 전반적인 건강을 크게 개선했다고 한다.

03. 과일과 채소 섭취

신체 활동과 비슷하게, 연구원들은 과일과 채소 섭취가 잠과 더불어 정신 건강에 중요한 요소라고 언급했다. 갑작스럽게 과일과 채소만을 섭취하는 것보다는 ‘일반적인 식사에서 비율을 높이는 것’, ‘간식을 과일로 즐기는 것’, ‘단백질 섭취를 늘리기 위해 요거트에 견과류 등을 곁들이는 것’, ‘과일 & 채소 스무디’를 마시는 것 등의 방법을 추천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