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셀라, 컬트 와인 ‘슈레이더 셀라스’ 독점 수입

승인2021.05.10 11:03:00
▲ 미국 컬트 와인 ‘슈레이더 셀라스’ 와인 7종을 나라셀라가 국내 최초로 독점 수입한다. <사진=나라셀라>

와인 수입사 나라셀라는 미국 컬트 와인 ‘슈레이더 셀라스’ 와인 7종을 국내 최초로 독점 수입한다고 5월 10일 밝혔다.

슈레이더 셀라스는 카버네 소비뇽의 천국이라 불리는 미국 나파 밸리 내에서도 가장 핵심 지역인 오크빌의 백스토프 투 칼론(Beckstoffer To Kalon) 빈야드의 최상급 포도만 사용하고, 오직 카버네 소비뇽 와인만 만드는 생산자다.

2000년에 설립하여 출시한 첫 와인 ‘벡스토프 투 칼론 카버네 소비뇽’ 2001 빈티지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99점을 맞으며 성공적으로 데뷔했고, 대표 와인 ‘올드 스파키 카버네 소비뇽’ 2002 빈티지는 출시와 동시에 로버트 파커 100점을 받았다. 그리고 ‘올드 스파키 카버네 소비뇽’과 ‘CCS 카버네 소비뇽’ 두 와인은 2005 빈티지부터 2008 빈티지까지 4년 연속 로버트 파커 100점을 기록했다. 로버트 파커, 와인 스펙테이터, 제임스 서클링 등 세계적인 와인 평가 기관으로부터 총 27번의 100점 만점을 획득하며 미국에서 짧은 기간에 가장 성공한 와이너리로 평가받는다.

‘올드 스파키 카버네 소비뇽’은 로버트 파커 100점을 무려 9회나 받은 와인으로 매그넘 사이즈(1500ML)만 생산되고, 국내에는 단 60병만 한정 수입한다. 블랙베리, 블루베리와 같은 잘 익은 검은 과실 향과 함께 에스프레소, 다크 초콜릿 등의 노트를 느낄 수 있다. 풀바디의 와인으로 잘 짜여진 탄닌이 과실미와 함께 훌륭한 밸런스를 보여주며 커런트, 타바코 향으로 이어지는 피니쉬는 완벽에 가깝다.

슈레이더 셀라스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더블 다이아몬드 카버네 소비뇽’은 짙은 자두 빛을 띄며 멕시코 초콜릿, 육두구, 스피어민트, 그리고 제비꽃의 향이 지배적이다. 첫 맛은 화려하며 매혹적인 동시에 실키한 텍스처의 탄닌이 부드럽게 어우러져 복합적인 풍미로 이어진다. 블랙 커런트, 블랙베리, 가죽, 부서진 바위, 올스파이스 등 다양한 향이 입안에서 가득 어우러지는 와인이다.

그 외에도 슈레이더 카버네 소비뇽, CCS 카버네 소비뇽, RBS 카버네 소비뇽, T6 카버네 소비뇽, 콜스월시도 수입한다.

나라셀라 브랜드매니저 박선영 팀장은 “짧은 기간에 가장 성공한 와인이라고 평가받는 슈레이더 셀라스는 프리미엄 나파 카버네 소비뇽의 기준이 되는 와인”이라며 “나파 카버네 소비뇽의 진수를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슈레이더 셀라스의 와인 7종은 전국 주요 백화점 및 직영매장 와인타임에서 구입할 수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