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맥주 시장 동향은?... "편의점 수제맥주 ↑, 수입맥주 ↓"

승인2021.07.24 10:00:20

FIS식품산업통계정보가 국내 ‘맥주’ 시장의 동향 및 트렌드를 소개했다.

2019년 국내 맥주 시장 규모는 출고금액 기준 3조 6,883억 원으로 2015년 대비 15.0% 하락하였으며, 맥주 출고량 또한 2015년 204만 ㎘(킬로리터)에서 2019년 172만 ㎘(킬로리터)로 4년 사이에 15.9%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고량의 지속적인 감소 추세

2020년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됨에 따라 외출 및 외식 수요가 감소하여, 이에 따른 전반적 맥주 소비량도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주 52시간 정착과 직장인 회식 문화 감소,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증가는 맥주 시장 내 가정 채널의 성장 & 유흥 채널의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이외, 맥주 이외 도수가 낮은 술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집에서 가볍게 즐기는 ‘혼술 & 홈술’ 주류 음용 트렌드 역시 국내 맥주 시장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주세법 변경 및 반일 정서 등으로 지속적인 수입맥주 감소세

다양한 맛과 가격 경쟁력으로 높은 성장률을 보이던 수입맥주는 2018년 기점으로 수입량이 감소하고 있다. 2020년 맥주 수입량은 27만 7,927톤, 수입액 2억 2,686만 달러로 2018년 대비 각각 28.4%, 26.7% 하락하였다.

주요 수입국 별로 살펴보면, 네덜란드, 미국, 폴란드, 덴마크를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감소하였으며, 특히 일본 불매운동 직전인 2018년 일본맥주 수입액은 7,830만 달러였으나, 2020년 566만 달러로 92.8%가량 급감하였다. 한일 관계의 지속적 경색에 따른 반일 정서는 일본맥주, 더 나아가 수입맥주 소비에도 영향을 준 것이다. 또한, 종가세에서 종량세로의 주세법 개정으로 인해, 수입맥주 일색이었던 ‘4캔 1만 원’ 행사에 국산 수제맥주와 대기업 맥주가 합류할 수 있게 된 점도 수입맥주 소비를 감소시킨 것으로 분석된다.

편의점 수제맥주의 성장

2019년 기준 국내 소매점 채널별 매출 비중에서 편의점이 43.4%로 가장 높은 판매 점유율을 보였으며, 이어서 일반식품점(15.8%), 할인점(14.4%), 독립슈퍼(13.2%), 체인슈퍼(13.1%) 순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은 언제 어디서나 맥주를 사다 먹을 수 있는 높은 접근성과 ‘4캔 1만 원’이라는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된 이색 콜라보 수제 맥주의 흥행으로 높은 판매 점유율을 갖게 되었다.

맥주는 ‘캔맥주’

2019년 맥주 매출액 중 캔 맥주 매출이 7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페트병이 18.9%, 병이 9.6% 순으로 나타났다. 캔 맥주의 가장 큰 장점은 저렴한 가격과 다양성으로 사이즈, 종류, 프로모션 등 소비자의 입맛에 따라 소비가 가능하다는 점이며, 대용량의 페트 및 병과 달리 혼술, 홈술 시 부담감을 최소화할 수 있어 소비자에게 각광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건강과 여유를 그대에게, 코로나 시대의 분위기 메이커 ‘무알콜 맥주’

코로나 19로 인해 건강, 웰빙을 중시하는 소비문화가 퍼지면서 세계 주류 시장은 새로운 변화에 직면했으며, 그 선두에는 무알콜 맥주가 자리 잡고 있다. 무알콜 맥주의 인기는 세계적 흐름을 타고 있으며, 국내 맥주 시장 역시 이 흐름에 동참하여 2014년 81억 원이었던 시장이 2019년 153억 원으로 6년 사이 두 배가량 성장하였다. 업계는 2025년까지 국내 무알콜 맥주 시장 규모가 2,000억 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국내 무알콜 맥주 시장의 성장은 즐기는 술, 저도주, 무알콜 술이 주류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며, 술을 가볍게 즐기려는 ‘혼족 & 홈술’의 인구 증가 역시 무알콜 맥주 시장 성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