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비싼 코냑(Cognac)" 경매가 1억 7,700만 원 낙찰

승인2020.06.03 09:41:26
▲ 고티에 코냑 1762(Gautier Cognac) <사진=Sotheby's>

최근 진행된 소더비(Sotheby) 경매에서 코냑 한 병이 14만 4,525달러(한화 약 1억 7,700만 원)에 판매되며 ‘세계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코냑’에 등극했다.

경매를 통해 판매된 것 중 가장 오래된 빈티지 코냑은 '고티에 코냑 1762(Gautier Cognac)'으로 무려 258년산이다. 현재 전 세계에 단 3병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3병 중 가장 큰 ‘Grand Frère’라 불리는 가장 큰 제품이다.

'고티에 코냑 1762' 2병 중 1병은 고티에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으며, 다른 한 병은 지난 2014년 소더비 뉴욕 경매를 통해 판매되었다. 마지막 '고티에 코냑 1762'의 새 주인은 ‘아시아의 개인 수집가’로만 묘사되었으며, 정확한 신분은 공개되지 않았다.

소더비의 스프리츠 전문가 조니 파울(Jonny Fowle)은 “이번 경매는 수집가들에게 1762년 코냑의 특별한 역사, 기원 그리고 중요성을 말해주었다”라고 말하며 “소더비가 현재 경매에서 판매된 위스키, 와인, 코냑의 최고가 기록을 모두 보유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고가 경매에서 팔린 최고가 와인은 지난 2018년 판매된 로마네 콩티 1945년 빈티지로 55만 8,000달러(한화 약 6억 8,466만 원)에 낙찰되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