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달라진 직장인 食문화 ... 점심회식 늘었다.

코로나 이후 점심회식 실시비율 34.5%P↑...저녁회식은 절반 수준에 그쳐
승인2021.05.04 16:00:18

코로나 이후 직장내 회식은 주로 점심시간에 실시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이 직장인 73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 직장인 회식현황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다.

먼저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귀사의 회식방침은 어떻게 변했습니까?라고 물어봤다. 이에 코로나 상황에 따라 회식을 자체적으로 금지(직원간 외부모임 금지)한 기업은 3곳 중 1곳(30.9%)으로 나타났다. 4인이하 소규모 회식이 가능한 기업은 30.4%이었고, ‘외부 직원간의 미팅을 금지’한 기업도 8.4%으로 나타났다. 반면 별다른 방침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도 29.3%에 달했다.

그렇다면 직장인 회식시간은 어떻게 변했을까? 코로나 이전에는 퇴근 후 저녁회식(72.8%), 점심시간 회식(22.8%)을 진행했다고 조사됐다. 반면에 코로나 이후에는 점심시간 회식 비율이 57.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 이전에 비해 34.5%P가량 높아진 셈이다. 자연스럽게 저녁회식 비율은 코로나 영향으로 절반 수준(36.3%)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직장인 저녁회식 종료 시간대도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답한 ‘최근 저녁식사(회식) 마무리 시간’은 △’오후 9시까지’가 33.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오후 8시까지’(27.5%) △’오후 10시까지’(20.3%)가 2,3위 였고, △’오후 11시까지’(3.5%) △’오후 12시까지’(1.0%) △’오후 12시 이후’(0.6%)는 소수로 나타났다.

한편, 코로나 영향에 따라 직장인들의 퇴사 송별회, 입사 환영회도 감소된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절반 수준인 44.2%가 회식금지로 인해 별도로 실시하지 않았다고 밝혔고, 실시하더라도 4인이하 소규모 외부식사(18.3%), 배달음식을 활용해 사내식사(17.7%)를 했다고 응답했다. 특히 온라인 화상 플랫폼을 활용한 랜선회식(2.8%)을 통해 진행했다는 응답도 돋보였다.

끝으로 직장인 5명 중 4명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를 비교하면 회식에 대한 스트레스가 줄었다(80.3%)고 응답했다. 스트레스가 줄은 이유로는 △불필요한 회식이 크게 줄어서(47.1%) △식당영업 종료시간이 빨라짐에 따라 귀가시간이 당겨짐’(31.7%) △자율적인 참여 분위기가 형성됨(11.1%) △점심시간을 활용해서(9.3%) 등이 꼽혔다.

본 설문조사는 이달 16일부터 23일까지 8일간 진행,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57%이다.

소믈리에타임즈 한상만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