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인과 함께하는 전통주 및 떡·한과 체험으로 한식문화관 방문객 줄을 이어

10월, 매주 금요일 4차례에 걸쳐 ‘김치명인 이하연’과 함께 하는 김장체험 운영 계획
승인2016.08.29 14:29:37
▲ 체험을 기다리는 외국인 관광객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한식재단을 통해 한식문화와 K-Style Hub 한식문화관 대외 홍보를 위해 지난 7월부터 8월 26일까지 ‘명인과 함께하는 전통주 및 떡·한과 무료 시음·시식 체험’ 행사를 명인들의 재능기부로 매주 목·금요일에 진행하였으며, 이로 인해 관람객이 6월에 비해 20% 이상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전통주는 나계진, 오명순, 박창희, 박은향, 조희경, 정혜숙, 조현선, 김민선, 이숙 전통주 소믈리에 주향사가 참여하였으며, 막걸리 칵테일과 오종주방문(五鍾酒方文), 과하주(過夏酒) 등 전통주를 소개하며 전통주 빚기 시연을 통해 전통주가 탄생하기까지의 정성어린 과정을 체험객들에게 알렸다.

▲ 막걸리 칵테일 건배 <사진=농림축산식품부>

행사기간 동안 막걸리 칵테일은 도수가 약한 술을 선호하는 외국인과 여성들로부터 “더운 여름날 시원한 막걸리로 더위가 날아갔다”며 좋은 반응을 보였고, 안주로는 김치를 활용한 색다른 요리를 외국인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김치전을 준비하였으며 막걸리 칵테일과 잘 어울린다는 평을 하였다.

떡·한과 체험은 신봉금, 박순애, 신말숙, 기순도, 김왕자, 김영숙, 오정선, 김병문, 이연순 전통식품명인이 진행하였으며, 녹차가루와 치자색소로 멋을 낸 삼색꿀떡과 절편, 유과, 약과, 강정, 꽃산병 등을 선보이면서 떡살로 여러 가지 문양을 찍어내는 체험을 통해 새무늬, 물고기무늬, 꽃무늬, 태극문 등 문양에 담긴 의미를 알아가는 재미를 더해 주었다.

▲ 윤숙자 이사장과 식품명인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국내 체험객들은 “우리 떡과 한과는 자연에서 얻은 색(色)으로 멋을 내어 보기에 좋고, 천연재료를 사용하여 건강까지 챙기게 되어 좋았다”며 호평하였으나, 일부 외국인들은 떡의 말랑말랑한 식감에 대해 어색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당초 7~8월 휴가기간과 폭염으로 한식문화관 관람객 감소를 우려하였으나, 명인들의 노력으로 6월에 비해 7월에는 26%, 8월에도 20% 이상 관람객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식재단 윤숙자 이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식문화관 홍보는 물론, 전통주 및 떡·한과가 널리 알려져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식에 대한 관심을 갖고 한국을 다시 방문하게 되는 계기가 된 것 같아 뿌듯하다”며 행사기간 동안 흘린 땀에 대한 노고를 대신하였다.

한편 10월에는 매주 금요일 4차례에 걸쳐 ‘김치명인 이하연’과 함께 하는 김장체험도 운영할 예정이다. 1차에는 서울·경기식 포기김치와 백김치, 2차에는 총각김치와 깍두기, 3차에는 동치미와 나박김치, 4차에는 해물섞박지를 선보일 계획이며, 체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식재단 홈페이지(www.hansik.org) 한식문화관 또는 한식문화관팀(02-6053-7177~9)으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K-Style Hub 한식문화관이 한식을 알리는 명소가 되도록 재능기부를 해 주신 대한민국 식품명인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한식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도록 새로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