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릭 요거트부터 스테비아 토마토까지!" 설탕 덜어낸 건강한 ‘로우푸드’ 인기

승인2021.10.05 10:55:01
▲ 초바니 그릭요거트 <사진=마켓컬리>

장보기 앱 마켓컬리는 최근 과도한 설탕에 대한 소비자들의 거부감이 높아지면서 당류 함유량을 낮춘 요거트, 과일, 초콜릿, 대체 감미료 등 로우푸드 제품의 판매량이 최대 10배까지 증가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5일 밝혔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국내 설탕 소매 매출액은 2015년 2,198억 원에서 2019년 1,614억 원으로 5년 새 26% 감소했다. 이러한 흐름은 코로나 19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마켓컬리 판매량을 살펴보면 설탕이 들어가지 않거나, 대체감미료를 통해 단맛을 낸 식품의 인기가 매년 가파르게 상승하는 중이다.

마켓컬리에서 올해 1월~9월 판매된 스테비아 토마토 판매량은 전년 동기간 대비 무려 10배 이상 증가했다. 샤인마토, 토망고, 단마토 등으로 불리는 스테비아 토마토는 단맛은 강하지만 체내에 흡수되지 않는 스테비오사이드 성분을 이용한 과일로, 당분 부담 없이 단맛을 즐길 수 있어 디저트, 다이어트 식품 등으로 인기다. 스테비아 토마토의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최근에는 스테비아 감귤, 복숭아, 참외, 키위, 수박 등이 출시되면서 향후 스테비아 과일의 범위가 점차 확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꾸덕꾸덕한 제형에 풍부한 맛과 영양을 담고 있는 그릭 요거트의 경우 전년 동기간 대비 241% 증가하며 일반 요거트(98%)를 훌쩍 뛰어넘는 성장세를 기록했다. 그릭 요거트는 일반 요거트보다 설탕, 나트륨 함량이 적고, 본인 취향에 맞는 토핑을 함께 곁들여 다채롭게 즐길 수 있어 더욱 인기다. 실제로 마켓컬리에서 판매되는 그릭 요거트 상품 수는 일반 요거트의 60% 수준에 불과하지만 판매량은 비슷한 수치를 기록할 정도다. 이러한 인기를 반영해 올해 들어 그릭 요거트 상품 수는 작년보다 50% 가까이 늘어났다. 대표적으로 미국 그릭요거트 시장 1위 브랜드인 ‘초바니’ 무지방 그릭 요거트가 지난 8월 컬리온리 제품으로 입점했으며, 한 달 만에 판매량이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기도 하다.

칼로리 걱정 없이 단맛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대체 감미료 제품도 주목받고 있다. 설탕 분해를 억제해 몸에 덜 흡수되도록 하는 자일로스 설탕은 전년 대비 판매량이 185% 증가했으며, 올리고당, 알룰로스는 각각 95%, 85%씩 늘어났다. 설탕 대신 대체감미료를 사용한 무설탕 초콜릿의 판매량은 무려 941% 늘어났다.  당류, 지방, 콜레스테롤이 모두 ‘0’인 콜라, 사이다 등 제로 음료는 올해 들어 매달 평균 26%씩 판매량이 늘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가 나타나는 데에는 설탕에 부담감을 가진 고객이 주문 상품을 고를 때 이왕이면 저당, 무가당, 대체 감미료 등 건강한 식품을 선호하면서 관련 제품군의 판매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