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리토를 편하게 먹기 위해 발명된 '식용 테이프'

승인2022.05.23 16:32:02
▲ 존스 홉킨스 대학교 학생들이 개발한 '식용 테이프' the Tastee Tape team and from John Hopkins University

우리가 식용 테이프를 생각한다면, 어릴 적 먹었던 불량식품을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최근의 식용 테이프는 다른 목적을 위해 개발되고 있는데 바로 ‘부리토(Burrito)’를 편하게 먹기 위함이다.

존스 홉킨스 대학교의 학생들은 현재 부리토를 접착시킬 수 있는 식용 테이프를 발명하여 특허 출원 중에 있다.

이달 초, 존스 홉킨스 파이팅 공과대학(Whiting School of Engineering)의 연례 디자인 데이 행사에서는 화학 및 생체 분자 공학 학생들이 개발한 ‘식용 테이프(Tastee Tape)’가 공개되었다. 섬유질 지지체와 유기 접착제로 구성된 식용 접착제로, 테이프를 밀랍지에서 떼어내어 토르티야, 랩과 같은 음식에 붙이기만 하면 된다.

이러한 식용 테이프를 개발하게 된 계기는 학생 타일러 과리노(Tyler Guarino), 마리 에릭(Marie Eric), 레이첼 니에(Rachel Nie), 에린 월시(Erin Walsh)가 점심 식사를 통해 부리토를 먹던 중 흘러내리는 것에 불편함을 느껴 개발을 시작했다고 한다. 실제로 해당 식용 테이프는 꽉 채워진 부리토를 고정할 수 있다.

실제 식용 테이프는 투명하지만 제품을 보여주기 위해 파란색으로 염색했으며, 자세한 제조법은 공개되지 않았다. 식용 테이프를 개발한 학생 중 한 명인 타일러 과리노는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모든 재료들이 소비하기에 안전하고, 식용 등급이며, 일반적인 식품과 식이 첨가제라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