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는 이제 그만, 반지의 제왕 속으로 떠나는 판타지 영화 뉴질랜드 투어

판타지 같은 풍경 속에서 영화 같은 추억을 남길 수 있는 무비 투어 명소 추천
승인2019.03.12 12:57:22
▲ 영화 속 호비튼의 모습 <사진=Warner Bros>

날씨가 풀리며 급습한 미세먼지로 뿌옇게 변해버린 도시가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비현실적으로 느껴지는 요즘이다. 미세먼지로 외출마저 삼가게 되는 갑갑한 일상을 벗어나 마음껏 숨쉴 수 있는 자유를 누릴 수 있는 곳으로 훌쩍 떠나고 싶은 마음이 솟구친다면 뉴질랜드를 주목하자.

뉴질랜드는 사람의 손을 타지 않은 원시 그대로의 청정한 자연환경을 간직한 곳으로, 때로는 믿기지 않을 만큼 신비롭고 수려한 경관으로 호빗·나니아 연대기·반지의 제왕 등 많은 판타지 영화의 배경이 되어왔다. 때로는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풍경을 자랑하는 곳.

미세먼지로 가득한 잿빛 도시 풍경이 지긋지긋하다면, 뉴질랜드의 환상적인 풍경 속으로 걸어 들어가 모든 공해와 스트레스는 말끔히 떨쳐내고 한 편의 영화 같은 추억을 남겨보는 건 어떨까?

영화 속 ‘호비튼’과 영화 속 호비튼을 실제로 볼 수 있는 ‘호비튼 무비 세트’

▲ 영화 속 호비튼을 실제로 볼 수 있는 ‘호비튼 무비 세트’ <사진=Hobbiton Movie Set>

영화 <반지의 제왕>과 <호빗>을 본 이들이라면 연둣빛 잔디 위에 버섯처럼 땅에 묻혀있던 호빗의 집들을 잊지 못할 것이다. 주인공 빌보가 호빗들과 시간을 보내던 곳으로, 현실인지 CG인지 알 수 없지만 꼭 한번쯤 가보고 싶은 마음이 들게 만드는 곳.

마타마타(Matamata)는 조용하고 조그마한 전원 마을이지만, 발을 딛는 순간 눈 앞으로 CG를 방불케하는 리얼 판타지가 현실로 펼쳐지는 곳이다. 가이드의 친절한 해설과 함께 빌보의 집을 포함한 44개의 호빗들의 집 사이사이를 둘러보는 것은 물론 준비된 의상으로 갈아입고 실제 호빗처럼 멋진 인증샷도 남길 수 있다. 투어 후에는 호빗들의 펍인 그린 드래곤에서 수제 맥주와 진저 에일을 마시며 축배도 들 수도 있다.

또한 연중 진행되는 ‘만찬 투어(Evening Banquet Tour)’를 통해 어둠 속에 은은한 불빛이 밝혀진 호비튼 무비 세트의 색다른 풍경을 감상한 후, 그린 드래곤에 마련된 호빗의 식탁에서 만찬을 즐길 수 있다. 

발 딛는 곳곳마다 펼쳐지는 영화 속 풍경, 퀸스타운 ‘글레노키’

▲ <호빗>과 <반지의 제왕> 촬영지로 등장한 ‘언슬로 번 폭포’ <사진=David Corner>

퀸스타운 인근의 작은 마을인 글레노키(Glenorchy) 일대는 영화 <반지의 제왕>과 <호빗> 시리즈를 비롯해 <엑스맨>까지 수많은 영화의 배경으로 등장할 만큼 탁 트인 경이로운 풍경을 자랑하는 곳이다.

<반지의 제왕>과 <호빗>의 배경으로 등장해 유명세를 떨친 ‘파라다이스(Paradise)’는 퀸스타운과 글레노키를 잇는 도로 끝에 있는 말을 키우는 사유지 목장이다. 거대한 산들이 둘러싸인 목장이, 이름 그대로 천국만큼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내는 곳이다. 글레노키 인근의 언슬로 번 폭포(Earnslaw Burn Falls) 역시 <호빗>에 등장하는 가장 환상적인 명소 중 하나로 여러 갈래의 빙하수가 작은 폭포가 되어 거대한 암벽을 따라 층층이 떨어지는 장관을 볼 수 있다.

발 딛는 곳곳마다 영화 속 명소들이 튀어나오는 만큼, 글레노키에서 무비 투어를 즐기는 데는 가이드 투어가 가장 효율적이다. 사륜 구동차 모험 전문 업체인 노마드 사파리즈(Nomad Safaris)에서 반일 투어나 종일 투어로 이실리엔(Ithilien)과 안개 산맥(Misty Mountains), 다트 강(Dart River) 등의 촬영 명소를 알차게 둘러볼 수 있다.

영화보다 더 비현실적인 자연의 신비, 와이타키 ‘엘리펀트 록스’

▲ 던트룬 근교의 ‘엘리펀트 록스' <사진=Tourism Waitaki>

와이타키(Waitaki)의 오아마루(Oamaru)에서 40분 정도 거리에 있는 던트룬(Duntroon) 근교의 엘리펀트 록스(Elephant Rocks)는 영화 <나니아 연대기>에서 아슬란의 캠프로 등장한 곳이다.

백만 년 전에 바닷물에 잠겨 있던 일대가 따라 표면으로 조금씩 올라오면서 고래를 비롯한 해양 생물의 화석과 석회암 바위가 산재한 지금의 지형이 만들어졌다. 멀리서 보면 코끼리나 동물들이 푸른 잔디에 웅크리고 있는 듯한 화석과 바위들이 산재해 있어 기이한 느낌을 자아낸다. 던트룬에 있는 사라진 세계(Vanished World) 방문자 센터를 방문하면, 엘리펀트 록스의 독특한 지형에 관한 전시물도 관람할 수 있다.

이외에도 와이타키에서는 엘리펀트 록스만큼이나 독특한 지형 명소인 ‘모에라키 볼더스(Moeraki Boulders)’가 있는데, 이곳에서는 해안을 따라 자리 잡은 약 50개의 고대의 둥근 돌들을 볼 수 있다. 가장 큰 바위는 무게만 7톤에 이르고 그 높이가 2m에 달하는데, 영화보다 더 비현실적인 광경에 그저 탄성을 자아내게 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