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부터 버거킹 그리고 KFC까지, 패스트푸드 체인의 브랜드 색상이 '빨간색'인 이유는?

승인2019.10.16 10:00:13
▲ 유명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들이 '빨간색'을 브랜드 색상으로 사용하는 이유

음식전문매체 더데일리밀이 미국 유명 프랜차이즈 상당수가 ‘빨간색’을 브랜드 색으로 사용하는 이유를 전했다.

색상은 브랜드 마케팅에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캐나다 위니펙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처음 상호작용한 지 90초 이내로 사람 혹은 제품에 대한 마음을 정하지만, 그 판단의 62~90%는 색채만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맥도날드’, ‘버거킹’, ‘피자헛’, ‘인앤아웃’, ‘파파이스’, 그리고 ‘KFC’와 같은 세계적인 프랜차이즈들은 매장, 광고 포장 등에 빨간색을 가장 많이 사용한다. 미국 뉴햄프셔 대학의 ‘체인 레스토랑의 외부 인테리어 & 로고 색상에 관한 조사(AN EXAMINATION OF CHAIN RESTAURANTS EXTERIOR COLORS AND LOGO COLORS)’에 따르면 빨간색은 고객들을 끌어들이는 데 효과적인 색상이다.

대표적인 예로 빨간색의 스포츠카가 지나갈 시 시선을 잡아 끌게 되며, 과속 시 강렬한 색상을 사용하지 않은 자동차보다 교통경찰에 더 잘 걸리게 되는데, 음식과 관련해서는 빨간색은 식욕을 자극해 이미 식사를 했더라도 배고픔을 느끼게 할 수 있는 색상이다.

또한, 빨간색은 지배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색상으로 자극성, 자제력 부족, 필요 이상의 구매 위험으로 연결될 수 있다. 초록색, 파란색, 보라색과 같은 침착한 색상의 매장보다 자극적인 빨간색의 매장에 더 시선을 끌게 되며 찾아가게 되는 것이다.

▲ 케첩과 머스타드의 이론의 대표적인 예 '맥도날드' <사진=Pixabay>

빨간색과 함께 사용되는 색상은 바로 ‘노란색’인데 이는 서비스 산업을 통해 기대할 수 있는 특성인 ‘기쁨’과 ‘친근함’을 동시에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케첩과 머스타드 이론(The Kitchup and Mustard Theory)와 연결되는데 케첩을 상징하는 빨간색과 머스타드를 상징하는 노란색을 동시에 보게 될 시 햄버거 혹은 핫도그를 상상하게 할 수 있게 된다. 대표적으로 ‘맥도날드’가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