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전문점과 자발적 협약 강화, 음료금액 할인, 리필 등 추진

1회용컵 감량·회수·재활용 촉진 단계별 대책 추진
승인2018.05.12 09:00:43

환경부는 대형마트와의 지난 4월 26일 체결한 자발적 협약에 따라 행사상품의 이중포장 등을 없애고, 제품 입점 전 ‘포장검사 성적서’를 확인토록 하여 과대포장 제품의 입점 자체를 방지하도록 할 계획임을 밝혔다. 아울러, 현행 사후점검 방식에서 제품의 출시 이전부터 과대포장 검사를 의무화하도록 법령 개정도 추진한다.

또한, 스티로폼 등 사용이 많은 전자제품에 대해서도 올해 9월까지 과대포장 기준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렇게 소비 단계에서는 1회용품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여 2022년까지 1회용컵과 비닐봉투의 사용량을 35% 감량할 계획이다.

▲ 커피전문점과 자발적 협약을 통해 1회용컵 감량·회수·재활용 촉진 단계별 대책을 추진한다. <사진=pxhere>

특히, 1회용컵 사용 저감을 유도하기 위해 머그컵·개인 텀블러 사용 시 인센티브(가격할인, 음료 리필 등)를 강화하여 다회용컵 사용을 유도하고, 주요 업체의 컵 재질 단일화, 매장내 회수된 컵의 분리배출 및 전문 재활용업체를 통한 처리 등을 자발적 협약에 포함할 예정이다. 

아래는 '우리부-커피전문점·패스트푸드점 자발적협약 강화(안)'이다. 

1. 인센티브 강화

<현행>
고객이 다회용컵을 가져오는 경우 가격할인(100~300원) 또는 쿠폰제공

<강화안>
고객이 다회용컵을 가져오는 경우 음료금액 10% 수준의 가격할인

매장 내 다회용컵 이용 고객에게 음료 리필 등 인센티브 제공 권고

2. 재활용 촉진

<현행>
매장 내 사용된 1회용컵의 분리배출 및 전문 재활용업체를 통한 처리 노력

<강화안>
매장 내 회수된 1회용컵의 분리배출 및 전문 재활용업체를 통한 처리 의무
협약사 간 1회용컵 재질 단일화

3. 참여 독려

<강화안>
1회용품 캠페인 추진, 수거함 설치 등 기업의 사회공헌 노력 촉진

또한, 이렇게 테이크아웃 컵의 원활한 회수와 재활용을 위해 컵보증금 도입, 판매자 재활용 비용부담 등 관련 법령을 연내 개정하고, 전용수거함 등 공공 회수체계 정비, 컵 재질 단일화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