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쇄육ㆍ분쇄가공육제품 냉장 보관 및 유통온도 강화

승인2018.11.30 11:11:46
▲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 개정 고시(안) 행정예고 <사진=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분쇄육 제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보존 및 유통 온도 기준 강화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을 11월 29일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 주요 내용은 분쇄육 및 분쇄가공육 제품의 냉장 보존ㆍ유통 온도 강화, 일반증류주의 메탄올 규격 개선, 식품원료에서 벨벳빈 열매 삭제, 동물용의약품 잔류허용기준 개정 등이다.

분쇄 식육제품인 분쇄육과 분쇄가공육 제품은 분쇄공정을 거치면서 식육 조직내부에 세균이 오염ㆍ증식할 우려가 있어 위생안전을 위해 냉장제품의 보관 및 유통 온도를 –2℃~10℃에서 –2℃~5℃로 강화했다.

과일‧채소 등 펙틴을 함유한 원료로 발효주를 제조할 경우 메탄올이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점을 고려하여 일반증류주 메탄올 규격을 500ppm이하에서 1,000ppm 이하로 개정했다. 다만, 펙틴질을 함유하지 않는 곡류를 원료로 일반증류주를 제조할 경우 현행과 동일하게 적용한다.

식품 원료 재평가 결과 섭취 시 호흡곤란ㆍ착란ㆍ환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벨벳빈 열매’를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도록 식품원료목록에서 삭제하였다.

한편 식용근거가 확인된 지중해담치 등 수산물 3종과 브레비박테리움 린넨(Brevibacterium linens) 등 미생물 7종은 식품원료로 인정하였다. 

또한, 액란 제품 살모넬라 오염 여부를 신속하게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분석을 통한 판정이 가능하도록 시험법을 개정하였다. 액란 중 살모넬라 검사는 현행 최소 3일이지만, 개정 후에는 최소 1일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안전은 강화하는 한편 안전과는 무관한 규제는 해소하는 방향으로 식품기준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한 의견은 1월 30일까지 제출할 수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